경기일보로고
구리시장 후보 인사 논란 ‘갈수록 태산’
6·1 지방선거

구리시장 후보 인사 논란 ‘갈수록 태산’

6·1 구리시장 선거에 출마한 전·현직 시장을 둘러싼 재임 시절 국장급 인사문제가 몸살(경기일보 26일자 인터넷)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백경현 후보가 시장 재임 시절 행사한 안 모씨의 인사 논란에 이어 L국장과 당시 보건소장 인사 등에 대한 추가 내용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구리시장 후보는 29일 국민의힘 백 후보 측에 대해 “지난 2016년 구리시장 재선거에서 당선된 후 자신이 행한 어처구니없는 공무원 인사행태를 먼저 되돌아보고 반성하길 바란다”면서 추가 내용을 제시했다.

이날 안 후보는 “백 후보는 시장 재임 당시 1년 9개월 동안 도시개발사업단장이던 A 전 서기관(안모씨)에게 보직을 주지 않아 얼마 전 고발당했고, 행정지원국장 자리가 공석이었는데도 L국장이 감봉 1월의 경징계를 받았다는 이유로 끝내 국장 보직을 주지 않다가 퇴직하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L국장을 농촌지도소로 보내 공석 상태가 된 행정지원국장 자리는 S총무과장이 대리하다가 지난 2017년 1월 구리시 공무원 인사업무를 총괄하는 행정지원국장으로 승진했는데 바로 그 사람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낸 장본인으로 이번에 A 전 서기관으로부터 백 후보와 함께 고발당했다”고 밝혔다.

또 안 후보는 “지역보건법 시행령 제13조 제1항은 보건소장을 의사면허가 있는 사람으로 임용하도록 하고 있는데도 백 후보는 지난 2016년 시장 취임 후 단행한 첫 인사발령에서 의사면허를 가진 보건소장을 관리의사로 좌천시키고 경기도에서 데려온 행정직 공무원을 보건행정과장으로 발령낸 후 보건소장을 대리케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S 전 국장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 수사 의뢰 받는 것과 관련, 안 후보는 “공무원을 산하 공기업에 파견하는 것은 지방공무원법에 따른 적법하고 정당한 인사권 행사로, 지난 2018년 7월 취임 후 첫 인사발령에서 1년 9개월 동안 보직을 받지 못했던 S 전 국장은 구리농수산물공사로 파견을 보냈는데 그는 계속 병가를 내는 등 제대로 업무를 수행하지 않아 불가피하게 파견기간이 다소 연장된 것으로 경찰 수사과정에서 그 절차에 문제가 없음이 명쾌히 소명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