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타선 응집력 떨어진 KT, 안방서 키움에 스윕패 수모
스포츠 kt wiz

타선 응집력 떨어진 KT, 안방서 키움에 스윕패 수모

8차례 득점권 기회서 타선 불발 1-5 패
SSG도 NC에 7-8 역전패

image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디펜딩 챔피언’ KT 위즈가 결정타 부족으로 키움에 안방서 스윕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KT는 1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서 12안타를 치고도 단 1점을 뽑는데 그친 타선의 득점력 부재로 같은 12안타를 기록한 키움에 연장 접전 끝 1대5로 패했다.

1회말 공격서 1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한 KT는 2회초 수비서 볼넷과 안타로 내준 2사 1,3루 위기서 투수 배제성의 폭투로 선취점을 헌납했다.

이어 3회초 호투하던 배제성이 2사 후 연속 볼넷과 안타로 만루 위기를 맞았으나 잘 넘긴 KT는 3회말 2사 후 김민혁과 황재균의 연속 안타로 만든 득점 기회서 박병호가 3루 직선타로 잡혀 또다시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KT는 4회말 연속 3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신본기의 2루 앞 병살타 때 3루 주자 장성우가 홈을 밟았을 뿐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동점을 만든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5회 무사 1,2루 기회서 후속타 불발로 다시 기회를 날린 KT는 6회부터 8회까지 3연속 2사 1,2루, 연장 10회 1사 2,3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패배를 자초했다. 이어 11회초 2사 1,3루서 송성문에게 우월 3점 홈런, 전병우에게 좌월 솔로 백투백 홈런을 맞고 무너졌다.

KT 선발 투수 배제성은 6이닝을 던지며 4피안타, 6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 난조로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한편, 인천 경기서 선두 SSG 랜더스는 NC 다이노스에 7대8로 역전패를 당하며 루징시리즈를 기록했다.

SSG는 2회초 수비서 선발 투수 이태양이 NC의 선두 타자 양의지에게 초구를 통타 당해 좌월 솔로 홈런을 빼앗겼다.

하지만 SSG는 막바로 이어진 2회말 반격서 박성한의 볼넷과 오태곤의 좌측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서 김성현의 유격수앞 땅볼로 동점을 만들고, 최항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SSG는 2사 후 김민식의 좌전 안타에 이어 추신수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뜨렸고, 3회말 오태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태 5대1로 달아났다.

그러나, 4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SSG는 8회 바뀐 투수 고효준이 난조를 보이며 3점을 빼앗겨 턱밑까지 추격을 당한 뒤 9회초 볼넷과 몸에맞는 볼에 연속 3안타를 맞고 4점을 빼앗겨 5대8로 역전을 허용했다.

SSG는 9회말 2사 2,3루서 이재원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지만 더이상 추가점을 올리지 못해 1점 차로 석패했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