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주 의정부시장후보 경선탈락 장수봉•권재형•김정겸 원팀 다짐했지만 메시지는 달라
6·1 지방선거

민주 의정부시장후보 경선탈락 장수봉•권재형•김정겸 원팀 다짐했지만 메시지는 달라

사진 좌측부터 장수봉 정선희, 김원기, 김정겸, 권재형

민주당 의정부시장 후보를 놓고 김원기 후보와 겨뤘던 권재형 전 경기도의원, 장수봉 전 의정부시의원, 김정겸 시의원이 모처럼 함께해 6. 1지방선거 의정부지역 민주당 승리를 다짐했다.

14일 있은 신곡 1,2동 장암 동, 자금 동이 선거구인 제 3 선거구 정선희 경기도의원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다.

김민철, 오영환 의원이 " 민주당 의정부시장, 시도의원 후보의 승리를 위해 선거대책 본부장을 맡아 큰 역할을 해줄 분이다"고 치켜세웠고 이들은 일어나 참석자들에게 인사하며 화답했다. 이어 정선희 후보가 시도의원 후보자들을 소개한 뒤 이들에게 격려사를 부탁했다.

장수봉 전 시의원은 " 정치인은 도리가 있고 명분이 있어야 한다. 결과에 승복하고 뜻을 모아 힘을 실어줘야한다.시장을 비롯해 모든 시 도의원들이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권재형 전 도의원은 " 열심히 일한 사람이 정정당당하게 정치에 입지하는 풍토가 돼야한다. 정선희 전 시의원이 도의원에 당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원기 시장후보를 돕겠다는 취지의 내용은 없었다.

1차 경선을 했던 김정겸 전 시의원도 " 궁극적으로 바다로 간다," 며 결국 하나가 될 수밖에 없음을 밝히고 지방선거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임을 강조했다.

앞서 김원기 시장후보는 시도의원 후보 한 사람, 한 사람을 소개하고 " 시민들에게 따뜻한 마음으로 다가가 신뢰와 믿음으로 승리를 가져오도록 하자"고 목소릴 높였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