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동탄 센트럴파크 시설 ‘관리 엉망’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동탄 센트럴파크 시설 ‘관리 엉망’

화성 동탄 센트럴파크 내 나무데크 다리에 부착된 미끄럼 방지 테이프가 완전히 떨어지거나 해진 채 방치돼 있다. 또 곳곳에 나사가 빠져 있거나 녹이 잔뜩 뭍은 못이 돌출돼 있다. 김기현기자

화성 동탄신도시 랜드마크인 센트럴파크 내 시설물 유지·보수 등 관리가 엉망으로 이뤄지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1일 오후 1시30분께 화성시 반송동 센트럴파크 내 반도유보라아파트 앞 인공하천. 하천 물 안팎을 뛰놀던 한 아이가 하천을 가로질러 설치된 나무데크 다리에서 넘어질뻔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다리에 부착된 미끄럼 방지 테이프가 완전히 떨어지거나 해진 채 방치돼 있기 때문이다. 또 다리 곳곳에 나사가 빠져 있어 부러지기 일보 직전이었으며 일부에는 녹이 잔뜩 묻은 못도 돌출돼 있어 찰과상 등 부상도 우려되고 있었다.

이와 함께 축구장 옆 계단식 벤치도 나사가 풀려 있거나 나무데크가 부러져 있어 제 기능을 못하고 있었다. 공원 내 남자 화장실 역시 휴지통 등 집기가 부서져 있는데다 각종 오물과 쓰레기가 나뒹굴어 악취가 진동, 이용객들이 인상을 찌푸리기 일쑤다.

공원 이용객 40대 김모씨(여)는 “솔직히 아이들이 자주 놀고, 지나는 곳인데, 불안하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시가 노후되고 고장난 시설물에 대한 관리·감독에 손을 놓고 있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매년 예산을 편성해 센트럴파크 노후 시설물을 재정비하고 있다”며 “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동탄 센트럴파크는 지난 2008년 동탄1신도시 조성 당시 시민의 휴식과 문화·체육생활을 위해 37만3천793㎡ 규모로 마련된 화성시 대표 공원이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