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시교육감 범보수 단일후보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선출
인천 인천교육

인천시교육감 범보수 단일후보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선출

image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경기일보 DB.

인천시교육감 범보수 단일후보에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가 선출됐다.

인천시교육감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 기구인 ‘인천시범보수교육감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인단협)’는 25일 전날부터 진행한 현장투표를 거쳐 최 명예교수를 최종 범보수단일후보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인단협은 전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지역 내 5곳(청운대학교·송도 IBS타워·인천교통연수원·인재개발원·강화문예회관)에 투표소를 설치하고 현장투표를 했다. 개표는 당일 오후 8시께부터 시작해 이날 0시30분께 최종 결과가 나왔다. 

최 명예교수는 이번 단일화 과정에서 여론조사 70%와 현장투표를 30%를 합쳐 총 1만2천409표로 종합 1위에 올랐다. 인단협은 2위와 3위 후보의 점수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최 명예교수는 단일후보 결정 직후 경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시간이 넘게 기다려 현장투표를 하는 시민들을 보면서 인천교육을 바꾸고 싶어하는 열망의 마음을 전달받았다"며 "인천교육을 바꾸는 시늉만 하지 않고, 틀을 확 바꾸겠다. 획일화한 교육을 바꿔나간다는 각오로 시민들에게 공감을 받으면서 본선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인단협의 단일후보 선출에 따라 오는 6월1일 치러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인천시교육감 선거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서정호 전 인천시의원,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허훈 전 하이텍고등학교 교장 등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