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T 위즈, 김병희 동점 솔로·박병호 역전 투런포로 끝냈다
스포츠 kt wiz

KT 위즈, 김병희 동점 솔로·박병호 역전 투런포로 끝냈다

NC와 주말 두 번째 경기서 홈런포 2방으로 4-3 역전승…5연승 6위 도약

23일 열린 NC와의 홈 경기서 결승 투런 홈런을 터뜨린 박병호.KT 위즈 제공

KT 위즈가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발휘하며 5연승의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KT는 2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주말 NC와의 두 번째 경기서 김병희의 동점 솔로포와 박병호의 결승 투런포에 힘입어 4대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5연승을 달린 KT는 8승10패를 기록하며 공동 6위로 도약했다.

KT는 1회말 1사 후 황재균의 볼넷과 헨리 라모스의 몸에맞는 볼에 이어 박병호가 우익수 뜬공으로 만든 2사 1,3루서 김민혁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KT는 2회에도 배정대와 오윤석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의 추가 득점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다.

추가 득점 기회를 놓친 KT는 3회초 수비서 연속 안타로 맞은 1사 1,3루 위기서 손아섭의 희생플라이와 박건우의 중전 적시타에 2점을 빼앗겨 1대2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NC 선발 투수 송명기의 구위에 눌려 7회까지 빈타에 허덕이던 KT는 8회초 2사 3루의 위기를 넘긴 후, 8회말 홈런 두 방으로 승부를 결정했다.

1사 후 대타로 나선 김병희가 NC 두 번째 투수 김영규로 부터 비거리 125m의 좌중간 솔로 홈런을 터뜨려 동점을 만들어냈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KT는 다음 타자 황재균의 좌익수앞 안타에 이어 라모스의 내야 땅볼로 황재균이 2루서 아웃됐지만, ‘해결사’ 박병호가 NC의 마무리 투수 원종현의 4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130m 짜리 2점 홈런을 작렬시켜 2점 차로 앞서갔다.

KT는 9회초 등판한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2사 후 NC 노진혁에게 우중간 담장을 솔로 홈런을 내줬으나, 전민수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승리를 지켜냈다.

경기 뒤 이강철 감독은 “중요할 때 박병호의 홈런이 터져줘 이길 수 있었다.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잘 해주고 잇어 다행이다. 김재윤이 홈런을 맞은 후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투구를 펼쳐 위기를 극복한 것도 승리의 요인이다.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