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T 이강철 감독·선수단, 지역 소상공인 위해 3천만원 기부
스포츠 kt wiz

KT 이강철 감독·선수단, 지역 소상공인 위해 3천만원 기부

KT 위즈의 지역 소상공인 활성화 기부금 전달식 후 (왼쪽부터)주장 박경수, 이강철 감독, 위즈패밀리 소상공인 홍종표 대표, 수원도시재단 김승일 상권활성화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 경기에 앞서 이강철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3천만원을 기부했다.

KT 선수단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기부를 제안, 감독과 선수단, 구단이 각각 1천만원 씩을 모았다. 전달된 기부금은 지역 소상공인들로 구성된 1기 ‘위즈패밀리 가맹점’에 전달된다.

이강철 감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을 조금이나마 돕고 싶은 마음에 기부를 제안했다. 구단과 함께 뜻깊은 일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주장 박경수는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이 뜻을 모았다. 코로나19로 누구보다 소상공인들이 힘들 것이다.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날 시구를 맡은 수원도시재단 김승일 상권활성화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기부금을 마련해준 구단과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 소상공인과 골목상권,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구단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지난달 29일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등을 중점 추진하는 ESG 경영선포식을 갖는 등 지속적으로 지역 상생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