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박병호 홈런 포함 2타점 활약 KT, KIA 잡고 시범경기 2승
스포츠 kt wiz

박병호 홈런 포함 2타점 활약 KT, KIA 잡고 시범경기 2승

박, 1회 선제 타점 2루타 이어 4회 결승 솔로포…SSG, 키움에 4-3 신승

KT 이적 후 시범경기서 첫 홈런을 날린 박병호.KT 위즈 제공
KT 이적 후 시범경기서 첫 홈런을 날린 박병호.KT 위즈 제공

KT 위즈가 ‘이적생 거포’ 박병호의 홈런 등 2타점 활약에 힘입어 시범경기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디펜딩 챔피언’ KT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벌어진 KIA 타이거즈와의 시범경기서 박병호의 결승 솔로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2타점 활약과 선발 이상우의 3이닝 무실점 호투, 불펜진의 고른 활약으로 2대1로 승리했다. 시범경기 전적 2승2패.

KT는 1회초 수비서 KIA 김도영과 박찬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으나, 김도영을 도루사로 잡은데 이어 박찬호는 오버런으로 2루서 잡아 위기를 넘겼다.

이어 김선빈에게 다시 좌전 안타를 내줬지만 김석환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3안타를 맞고도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KT는 1회말 공격서 선두 타자 김민혁이 우익선상 2루타로 진루한 뒤 황재균과 강백호가 내야 땅볼로 물러섰지만, 4번 타자 박병호가 1사 3루서 좌측으로 2루타를 날려 김민혁이 홈을 밟으며 선취점을 뽑았다. FA 이적 후 홈구장 첫 홈런이다.

1회 흔들렸던 신인 이상우는 2회 공 9개로 KIA 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운 뒤, 3회에도 8개의 공만으로 3명의 타자를 요리하는 대담한 투구를 선보였다.

하지만 KT는 두 번째 투수 박시영이 4회초 KIA 첫 타자 박찬호에게 2루타를 허용한 후 김선빈, 김석환에게 연속 땅볼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KT는 그러나 곧바로 이어진 4회말 공격서 선두 타자 박병호가 KIA 윤중현의 3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쳐내 다시 2대1로 앞서갔다.

1점 차 리드를 이어가던 KT는 8회 5번째 투수 주권이 3안타를 맞고 1사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박찬호를 병살로 처리해 불을 껐다. 9회초 마무리 김재윤이 등판, 안타 1개를 내줬지만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이닝을 잘 막아 승리를 지켰다.

이강철 KT 감독은 경기 뒤 “박병호의 타격감이 좋아지고 있다. 선발 이상우도 제구가 돋보였다”라며 “전반적으로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어 개막을 앞두고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고척경기에서 SSG 랜더스는 크론의 중월 125m 짜리 투런 홈런과 1사 후 연속 4안타에 상대 실책을 곁들여 2점을 추가하며 4점을 뽑아내 키움에 4대3으로 이겼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