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아름다운 우리말] 잠과 관련된 우리말
오피니언 아름다운 우리말

[아름다운 우리말] 잠과 관련된 우리말

‘잠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우리 삶에서 잘 자는 것은 중요하다. 잠을 자는 것에 여러 모습이 있는 것 처럼 표현하는 우리말도 다양하다.

▶돌꼇잠 : 누운 자리에서 빙글빙글 돌면서 자는 잠

-우리 아이는 온 방 안을 굴러다니며 돌꼇잠을 자는 버릇이 있다.

▶등걸잠 : 옷을 입은 채 아무것도 덮지 않고 아무 데나 쓰러져 자는 잠

-밤샘 근무를 마치고 돌아온 언니는 그대로 바닥에 누워 등걸잠을 잤다.

▶두벌잠 : 한 번 들었던 잠이 깨었다가 다시 드는 잠

-어제 밤 두벌잠을 자서 아침부터 너무 피곤했다.

국립국어원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