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마주 보며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마주 보며

진열장에 갇혀

잠을 자는 솔잎

달달하게 술 담가

유리병에 오랫동안 가두었다

코로나에 갇혀있는 주름진 웃음

누렇게 변해버린 푸른 잎처럼

저렇게 내 안에 갇혀

말갛게 우러난

술 절임 같은 당신

혀끝으로 느껴오는 묘한 맛

향기로 꽉 채운

솔 香의 자존심일까

 

후끈 달아 오른 벽난로에

말랑말랑 익어가는 군고구마

톡 쏘는 동치미

마주 앉아 긴 겨울밤

옛 생각을 꺼내 놓는다.

 

 

 

조병하

충남 청양 출생. <국보문학>으로 등단.

<시인마을> 동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