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아름다운 우리말] 머리 모양과 관련된 우리말
오피니언 아름다운 우리말

[아름다운 우리말] 머리 모양과 관련된 우리말

머리 모양을 표현할 때 ‘~컷’, ‘~스타일’ 등 외래어가 주로 쓰인다. 외래어 대신 다양한 우리말로 머리 모양을 표현해 보는 것은 어떨까.

▶ 덩덕새머리 : 빗질을 하지 않아 더부룩한 머리

-누나는 물을 묻혀 헝클어진 덩덕새머리를 요령껏 재웠다.

▶ 풀머리 : 머리털을 땋거나 걷어 올리지 않고 풀어 헤친 머리 모양

-재택 근무를 할 때에는 풀머리로 편하게 일한다.

▶ 몽구리 : 바싹 깎은 머리

-미용실에 다녀왔다더니 몽구리가 됐구나.

국립국어원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