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시의회 의정24시-의정MIC] 교육위원회 이오상 시의원
인천 인천시의회 의정24시

[인천시의회 의정24시-의정MIC] 교육위원회 이오상 시의원

“인천시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 새롭게 탈바꿈해야”

교육위원회 이오상 시의원
이오상 교육위원회 시의원

전국 17개 시·도는 복잡하고 다양한 지역의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고 시·도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공감형 정책을 제시하고자 분야별 전문인력을 갖춘 연구 기관인 ‘연구원’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유사한 기능으로 17개 시·도 교육청은 ‘교육정책연구’를 전담하는 기관이나 부서의 형태로 설립·운영하고 있다. 현재 인천시교육청도 인천교육의 종합적·체계적 연구를 위한 목적으로 2014년 인천교육과학정보원 산하 ‘인천교육정책연구소’를 설립했고 현재는 인천시교육청 정책기획조정관실 소속으로 6개 팀 중 하나의 팀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인천교육정책연구소는 짧은 기간에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많은 성과를 내왔고 기관의 역할을 충분히, 그리고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인천교육정책연구소가 지금의 부서 운영 방식과 조직 규모로는 지금의 역할처럼 정상적으로 수행할지는 다시 한번 돌아볼 필요가 있다.

따라서 필자는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교육정책연구소의 운영현황에서 기본적인 답을 찾고자 한다.

1번째로 재단 법인화를 통한 독립기관 운영 방식이다. 경기도교육청은 17개 시·도 교육청 중 유일하게 지난 2013년 재단 법인화한 뒤 현재 ‘경기도교육연구원’으로 운영 중이다. 경기도교육연구원 운영 사례에서의 가장 큰 특징은 연구 분야별 부서화와 함께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배치했다는 점이다.

2번째로 직속 기관 형태의 운영방식이다. 서울, 강원, 경남, 경북, 대구, 대전, 세종, 울산 전남, 전북, 충남, 충북 12개 교육청에서 같이 운영하고 있다. 지역별로 명칭은 다르지만 ‘교육연구정보원’ 혹은 ‘교육연구원’ 등 직속 기관 내에 연구소를 배치했다. 대다수 교육청에서의 운영방식으로 인천시교육청에서도 다시 한번 고려해 볼 방식 중 하나라 생각한다.

3번째로 본청 별도 부서로 운영방식이다. 17개 시·도 교육청 중 부산시교육청에서 운영하는 체계이다. 정책연구팀, 정책관리팀, 미래교육전략팀 등 3개 부서로 경기도교육연구원보다 조직 규모는 작지만, 인천시교육청에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볼 필요성이 있다.

인천교육정책연구소는 내년을 기준으로 설립 8년 차를 맞이하고 있다. 인천교육의 핵심 연구 기관으로 성장함과 동시에 새로운 미래를 위한 조직의 재정비가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한다.

우리 아이들이 인천교육 울타리 안에서 행복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인천교육정책연구소 본연의 역할이 점점 강조될 것이고 이는 조직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갖추어져야만 비로소 빛을 볼 수 있을 것이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