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T 위즈, ‘外人 원투펀치’ 데스파이네ㆍ쿠에바스와 내년에도 동행
스포츠 kt wiz

KT 위즈, ‘外人 원투펀치’ 데스파이네ㆍ쿠에바스와 내년에도 동행

데스파이네, 총액 135만 달러에 도장…쿠에바스, 110만 달러에 사인

30일 KT 위즈와 재계약을 마친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왼쪽)와 윌리엄 쿠에바스.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외국인 원투펀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4), 윌리엄 쿠에바스(31)와 재계약을 마쳤다.

30일 KT는 “데스파이네와 총액 135만 달러(계약금 및 연봉 110만 달러ㆍ인센티브 25만 달러), 쿠에바스와는 총액 110만 달러(계약금 및 연봉 100만 달러ㆍ인센티브 10만 달러)에 재계약해 내년에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데스파이네는 지난해 KT에 입단해 올해까지 2년간 396.1이닝을 소화하며 28승(18패), 평균자책점 3.88로 활약하며 팀의 사상 첫 포스트시즌 진출과 통합우승에 기여했다.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는 안정된 피지컬과 몸관리는 물론, 올 시즌 5회 이전 강판 경기가 다섯 차례에 불과할 정도로 뛰어난 기량을 과시했다.

또 쿠에바스도 4년 연속 KT와 인연을 이어가며 팀 최장수 외국인 투수로 활약하게 됐다. 시즌초 목 부위 담 증세를 호소하며 여름까지 구위가 올라오지 않아 불펜 전향 고려와 퇴출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 막판 구위를 회복한 뒤 정규시즌 타이브레이커 삼성전과 두산과의 한국시리즈서 연달아 7이닝 이상 마운드를 지키며 호투해 팀의 창단 첫 통합우승에 앞장섰다.

지난 3년간 쿠에바스는 475.1이닝을 던지며 32승(22패), 평균자책점 3.92를 기록했고, 정규시즌 막판에는 속구 평균 구속이 기존 142~144㎞대에서 146~148㎞대로 올라서며 내년 시즌 더 큰 활약을 기대케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두 선수 모두 검증된 투수들이다. 데스파이네는 많은 이닝을 투구하며 시즌 운영에 도움을 줬고, 쿠에바스는 결정적일 때 좋은 구위를 보여줬다”면서 “다음 시즌에도 둘이 에이스 역할을 해줘 팀에 큰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데스파이네와 쿠에바스의 재계약 성공으로 KT는 지난 1일 새로 영입한 야수 헨리 라모스까지 외국인 선수 3명과의 계약을 모두 마쳐 내년 시즌 정상 수성을 향한 초석을 다졌다.

권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