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아이들 언어발달 저해 심각 ‘마스크가 입모양 가린 탓’
인천 인천교육

인천 아이들 언어발달 저해 심각 ‘마스크가 입모양 가린 탓’

인천시·교육청, 투명마스크 보급 시급

인천지역 영유아들이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을 일상화하면서 언어 발달에 악영향이 발생하고 있다. 지역 안팎에선 영유아들이 교사의 입모양이나 표정 등으로 언어를 익히는 만큼,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투명마스크(방역용)를 보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12일 시와 시교육청,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인천에서 코로나19 이후 언어발달 저해 문제를 겪는 3~7세 아이들이 늘며 지역 내 치료기관을 찾는 아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미추홀구의 한 언어발달센터에는 현재 100여명의 아동이 언어발달 치료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30% 이상 급증한 수치다.

서구에 사는 A양(3)은 문장을 완성해 말하지 못하고 ‘엄마, 밥’, ‘아빠, 차’ 등 2개 단어만 사용해 말을 한다. 통상 만 3세에는 완벽한 문장을 구사할 수 있다. 결국 A양의 부모는 A양의 언어발달이 늦어지자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에서 언어치료를 시작했다.

미추홀구에 사는 B양(6)도 마찬가지다. ‘포도’ 같은 탁한 발음을 내지 못하고 ‘로로’로 발음하는 등 정상적으로 말을 하지 못한다. B양은 현재 인근 병원에서 발음교정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영유아들의 언어발달 저해 문제는 유일한 언어학습 기관인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마스크 착용으로 교사들의 입모양을 보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김동영 가천대 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언어발달에 중요한 표정과 입모양 등을 못봐 이러한 문제가 늘고 있다”며 “또래와의 소통이 불가능해 왕따 등의 문제로 정서적인 악영향도 있다”고 했다.

지역 안팎에선 시와 시교육청이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투명마스크 보급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서울시는 이달부터 어린이집 교사들을 대상으로 4만5천장의 투명마스크를 지원하고 있으며, 경기도도 용인·안양 등을 시작으로 투명마스크 도입을 확대하고 있다.

김성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언어치료사는 “아이들의 언어 능력은 초기에 개선해야 발음 등의 문제가 고착화하지 않는다”며 “투명마스크 보급 등 예방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투명마스크가 KF94마스크와 같은 기능을 하는지 검토 중”이라며 “아이들의 언어발달 문제가 나오는 만큼 타 지자체 사례 등을 참고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