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T 고영표, KBO 페어플레이상… “프로로서 책임감 갖고 모범되는 선수 될터”
스포츠 kt wiz

KT 고영표, KBO 페어플레이상… “프로로서 책임감 갖고 모범되는 선수 될터”

2년 사회복무 공백 딛고 '커리어 하이'…소속팀과 대표팀서 최고 활약펼쳐

KT 고영표. KT 위즈 제공

KT 위즈의 KBO리그 통합 우승을 이끈 ‘토종 에이스’ 고영표(30)가 ‘2021 KBO 페어플레이상’ 수상자로 선정되며 최고의 해를 맞았다.

고영표는 KBO가 지난달 30일 상벌위원회 논의를 거쳐 7일 발표한 올해 페어플레이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지난 2017시즌 팀 선배인 유한준에 이어 KT 소속 두 번째다.

페어플레이상은 지난 2001년 제정돼 KBO 정규시즌서 스포츠 정신에 입각한 진지한 경기 태도와 판정 승복으로 타의 모범이 돼 KBO리그 이미지 향상에 기여한 선수를 시상하는 상으로 의미가 깊다.

지난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를 대신한 뒤 올해 KBO리그에 복귀한 고영표는 26경기에 나서 166.2이닝을 투구하며 팀 국내 선수 최다인 11승(6패, 1홀드)을 거두며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하는 빼어난 피칭으로 KT의 창단 첫 통합우승에 1등 공신 역할을 톡톡히했다.

특히, 평균자책점은 전체 3위이고 볼넷 1개당 탈삼진이 리그 최다인 4.92개에 이르며, 올해 선발등판한 25경기서 6회 이전에 강판된 경기가 단 한 차례에 불과할 정도로 안정된 투구를 펼쳤다.

더불어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한국대표팀의 에이스 역할을 수행하면서 4강서 일본 타선을 상대로 5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쳐 국제무대에서도 전혀 뒤지지 않는 활약을 보여줬다. 한국시리즈서는 선발 대신 팀을 위해 구원투수로 보직을 바꿔 3경기서 4.2이닝을 투구하며 통합우승에 기여하는 등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성실성이 돋보이는 고영표는 지난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야구를 할 수 없는 상황서도 잔부상이 있었던 허리와 어깨 보강을 위해 매일 퇴근 후 근무지 인근 스포츠센터에서 2시간씩 보강운동을 하며 몸을 만들었고, 투구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 노력으로 그동안의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눈부신 피칭을 펼쳤다는 평가다.

한편 고영표의 시상은 오는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서 진행되며, 트로피와 함께 상금 500만원이 수여된다.

고영표는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돼 기분이 좋고 공정한 경기를 위해 힘써주시는 심판들과 야구 팬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프로선수로서 그라운드에서 책임감을 갖고 행동하려고 노력했고, 앞으로도 야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권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