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문화재단-인천시민이 만드는 문화예술] ②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공간을 발굴하다…동네방네 아지트
인천 인천시민이 만드는 문화예술

[인천문화재단-인천시민이 만드는 문화예술] ②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공간을 발굴하다…동네방네 아지트

인천 부평구의 동네방네 아지트 ‘평화렛츠협동조합’에서 지역 회원들이 어르신들에게 제공할 전통간식을 만들고 있다. 평화렛츠협동조합 제공.

‘동네방네 아지트’가 인천지역의 소규모 문화 활성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29일 인천문화재단에 따르면 인천지역 내 민간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형태의 문화공간을 ‘동네방네 아지트’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시민이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동네의 작은 문화공간을 생활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동네방네 아지트는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고, 인천의 독립영화에 대해 논의하고, 어르신의 문화활동을 돕고, 함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인천 곳곳에 있는 문화공간이다. 인천문화재단은 이러한 숨겨진 문화공간을 해마다 발굴해 최대 250만원을 지원, 이곳을 동네의 생활문화 아지트로 변화시키고 있다.

올해에도 인천문화재단은 총 4천7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모두 20곳의 공간을 시민의 생활문화공간으로 활용 중이다.

이 중 부평구의 ‘평화 렛츠협동조합’에서는 주민을 주체로 한 지역품앗이 활동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곳에서는 회원 간 재활용 물품이나 서비스를 주고받아 자원의 선순환을 유도한다. 의류·신발 등 재활용품 물물교환을 비롯해 손바느질·뜨개질 등 소모임을 운영하고, 주민들이 전통간식을 만들어 지역 어르신들에게 나누기도 한다.

식물에 관심 있는 사람을 위한 공간도 있다. 식물공방인 남동구의 ‘바네사 가든’에선 미세저감을 위한 식물 공간 컨설팅과 식물 관련 교육을 한다. 또 공간 식물 자문 서비스를 통해 미혼모를 비롯한 주민 등의 경제적 자립 역량과 취업, 창업을 돕는 역할까지 맡고 있다.

이 밖에도 ‘동네책방 시방’, ‘가온 가죽공방’, ‘사회적기업 흙마을’ 등 인천 곳곳이 특색 있는 생활문화 공간으로 자리잡고 시민과 함께하고 있다.

인천문화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활문화에 관심과 의지가 있고 운영 중인 공간을 지역 생활문화공간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동네방네 아지트 사업의 다양성과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이 기사는 인천문화재단과 경기일보가 공동으로 기획해 작성한 기사입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