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화성 동탄물류단지 불법주정차…주민들 대책 호소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화성 동탄물류단지 불법주정차…주민들 대책 호소

KakaoTalk_20211114_132655640_01
화성 동탄물류단지를 오가는 대형 화물차들이 불법 주정차를 일삼으면서 인근 주민들이 교통정체와 소음ㆍ매연피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화성동탄물류단지 정문 앞 왕복 2차선에 불법 주정차 된 대형 화물차들. 김영호기자

“대형 화물차 소음과 매연 등으로 살 수가 없습니다”

16일 오전 11시께 동탄2신도시 인근 화성동탄물류단지 정문 앞 왕복 2차선 도로(동탄물류2로). 이곳에서 만난 주민 A씨(38)는 불법 주정차 된 대형 화물차들을 가리키며 한숨을 내쉬었다. 도로에는 물류단지로 들어가기 위해 대기 중인 인천ㆍ충남ㆍ대전 등지 번호판을 단 대형 화물차(11t 이상) 10여대가 불법 주정차돼 있었다.

이 때문에 승용차 한대가 이들 화물차를 피해 중앙선을 넘어 주행하다 마주 오던 차량과 부딪힐 뻔한 상황도 목격됐다.

30여분이 지나자 불법 주정차된 차량은 더 늘어 도로 100여m를 화물차가 점령, 마치 대형차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상당수 차량이 시동을 켜 둔 채 대기하면서 차량 시동소리와 내뿜어나오는 매연 등으로 인도에 서 있을 수조차 없을 정도였다.

이곳을 경유하는 39번 마을버스는 불법 주정차 화물차가 정류장을 막아서는 바람에 중앙선 한가운데에서 정차, 승객들이 하차하는 촌극도 빚어졌다.

화성동탄물류단지를 오가는 대형 화물차들이 불법 주정차를 일삼으면서 인근 주민들이 교통정체와 소음ㆍ매연피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KakaoTalk_20211114_132655640_02
화성 동탄물류단지를 오가는 대형 화물차들이 불법 주정차를 일삼으면서 인근 주민들이 교통정체와 소음ㆍ매연피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화성동탄물류단지 정문 앞 왕복 2차선에 불법 주정차 된 대형 화물차들. 김영호기자

16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한라건설은 지난 2014년 화성시 신동 706번지 일원 47만3천913㎡에 동양 최대인 연면적 87만2천270㎡ 규모의 화성동탄물류단지를 준공했다. 현재 구팡을 비롯해 옥션, 지마켓, CJ대한통운, 한라GSL 등 국내 굴지의 유통회사 6곳이 입주해 있다.

하지만 해당 단지를 오가는 대형 화물차들이 인근 도로를 마구잡이로 점령, 주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주민들은 당국이 마구잡이로 도로를 점령한 차량들을 단속하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한 입주업체 관계자는 “화물차 기사들에게 불법 주정차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있지만 여러 업체가 몰려 있어 주차공간이 협소하다”며 “주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민원이 지속되면서 일부 구간을 일방통행으로 변경하는 등 여러 방안을 검토했지만 적용하기 어렵다”며 “지속적인 불법 주정차 단속을 통해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화성=박수철ㆍ김영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