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미래교육연대 출범… 인천교육 탈정치·탈이념·탈구태 선언
인천 인천교육

인천미래교육연대 출범… 인천교육 탈정치·탈이념·탈구태 선언

김두환 인천미래교육연대 상임 집행위원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이 15일 인천시청 본관앞에서 열린 창립 기자회견 중 설립 취지문을 낭독하고 있다. 인천미래교육연대 제공
김두환 인천미래교육연대 상임 집행위원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이 15일 인천시청 본관앞에서 열린 창립 기자회견 중 설립 취지문을 낭독하고 있다. 인천미래교육연대 제공

인천의 교육계·종교계·언론계·경제계 인사들로 이뤄진 ‘인천미래교육연대’가 출범했다.

인천미래교육연대는 15일 오전 10시30분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인천미래교육연대는 인천의 교육이 바로 서기 위한 원칙으로 ‘탈정치·탈이념·탈구태’를 강조했다. 또 인천의 시·도별 대학진학률, 대학입학수능시험 성적이 광역시 중 최하위권인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다음 세대를 위한 교육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인천미래교육연대는 학습권을 크게 침해한 코로나19를 언급하며 비대면 교육시스템의 혁신적 개선도 주장했다. 나아가 인천미래교육연대는 변화와 혁신의 추진동력을 얻기 위해 지역사회 내 집단지성의 참여를 선행해야 한다는 창립 취지를 공개했다.

인천미래교육연대 관계자는 “무너진 교권을 바로 세워야 한다”며 “교사가 존중받는 교육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해 인천교육의 지속적인 발전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루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