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공립 중등교사 임용 경쟁률 6.3대1…국어는 23대1
인천 인천교육

인천 공립 중등교사 임용 경쟁률 6.3대1…국어는 23대1

인천시교육청은 인천 지역 공립 중등학교 교사를 선발하는 내년도 임용시험 경쟁률이 평균 6.3대1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시교육청이 지난달 25~29일 동안 모집한 2022학년도 공·사립 중등학교 임용시험에는 지원자 총 2천125명이 교과과목을 포함 31개 분야에 지원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과목은 공립 국어 과목으로 7명 정원에 161명이 원서를 접수해 경쟁률 23대1을 기록했다.

또 사립 중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은 평균 5.8대1로 나타났다. 사립 1순위 모집은 1명을 뽑는 인성여자고등학교 음악, 인평자동차고등학교 국어로 각각 17명이 지원을 해 17대1의 경쟁률을 보인 상태다.

올해 처음 선보인 장애구분모집 총정원제 적용 과목의 경쟁률은 10명이 지원해 정원 13명보다 낮은 경쟁률 0.8대 1이다. 장애구분모집 총정원제는 장애인 고용을 늘리기 위해 과목별로 최대로 선발할 수 있는 장애인 인원을 설정해 모집 총정원 내에서 선발하는 제도다.

한편, 1차 시험은 이달 27일에 치러질 예정이고, 정확한 장소는 오는 19일 공개한다.

김지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