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헤드라이너 ‘윤상’, 후배들과 첫날 대미 장식
인천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헤드라이너 ‘윤상’, 후배들과 첫날 대미 장식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선 열정적인 록 밴드들의 공연과 다채로운 무대 조명 등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김시범기자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선 열정적인 록 밴드들의 공연과 다채로운 무대 조명 등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김시범기자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전설적인 프로듀서 ‘윤상’이 록의 열기로 끓어오른 ‘2021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첫날 무대의 대미를 장식했다.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으로 전 세계인을 묶은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마지막 무대에는 윤상이 출격했다.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오른 윤상은 ‘윤상 THE PLUS’라는 타이틀로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 싱어송라이터 적재, 스텔라장 등 국내 최정상급 후배 뮤지션들과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그의 무대에선 지난 30년간 발표한 주옥같은 명곡들이 밴드 사운드로 재탄생했다.

윤상은 우선 1990년 발표한 윤상의 1집 데뷔곡 ‘한걸음 더’를 밴드 사운드로 재해석해 마지막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사랑하오’, ‘넌 쉽게 말했지만’, ‘너에게’, ‘그 눈 속엔 내가’, ‘영원 속에’, ‘말이 안되잖아’, ‘Waltz’, ‘이별의 그늘’, ‘그게 난 슬프다’ 등의 곡들을 잇따라 선보이며 온라인으로 공연을 지켜보는 누리꾼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선물했다.

특히 가장 마지막에 선보인 ‘Back To the Real Life’라는 곡은 국내 ‘일렉트로닉 프론티어’로 인정받는 윤상 특유의 감성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편곡으로 완성도 높은 전자 음악의 진수를 보여줬다.

네이버 NOW.의 한 누리꾼은 윤상의 무대를 지켜본 뒤 “황홀하다”며 “내년에는 꼭 현장에서 볼 수 있었으면”이라고 반응했다.

앞서 이날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첫번째 주자로 나선 ‘동이혼’이 강렬한 하드록으로 표현한 ‘피해망상’이란 곡을 통해 공연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들은 멋진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연주로 팬들의 흥을 더했다.

두번째 무대는 인디밴드 ‘너드커넥션’이 이어받았다. 너드커넥션은 영국의 밴드 음악에서 영감을 얻은 브리티쉬 팝과 얼터너티브 록 장르를 기반으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세번째 무대엔 올해로 데뷔 15년차를 맞는 베테랑 헤비메탈 록 밴드 메써드가 출격했다. 메써드는 김재하의 강렬한 기타리프와 김완규의 호쾌한 드림비트, 우종선의 헤비메탈에 어울리는 그로울링 보컬로 무대를 장악했다.

네번째 무대에 오른 ‘정홍일’은 시원시원한 고음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그가 부른 ‘We Rock’, ‘Heaven And Hell’, ‘Welcome To The Barkhouse’, ‘The Last Man’, ‘숨 쉴 수만 있다면’, ‘해야’, ‘못다핀 꽃 한송이’, ‘마리아(Maria)’ 등은 중후한 중저음과 묵직한 고음이 앙상블을 이루며 무대를 압도했다.

다섯번째 무대는 ‘아도이’가 이끌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신스팝 밴드 아도이는 특유의 몽환적이면서 대중적인 음악으로 무대를 뒤흔들었다.

한글날에 가장 잘 어울리는 팝밴드 ‘이날치’는 여섯번째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7인조 혼성밴드 이날치는 전통적인 국악에 현대적인 팝을 적절히 조화시킨 음악으로 대중의 인기를 끌고 있다. 이들은 무대에서 대표곡 ‘범 내려온다’를 비롯해 ‘약성가’, ‘신의 고향’, ‘어류도감’, ‘좌우나졸’, ‘호랑이 뒷다리’, ‘여보나리’,‘의사줌치’, ‘별주부가 울며 여짜오되’ 등 9곡을 열창했다.

일곱번째 무대는 누구나 고개를 끄떡이게 만드는 곡이 흘러나왔다. 이들 곡은 ‘들었다 놨다’, ‘좋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 등 세대와 취향을 뛰어넘는 히트곡으로 한국의 밴드씬을 대표하는 4인조 록 밴드 데이브레이크의 곡이다.

여덟번째 무대를 장식한 세계적인 포스트 록 밴드 ‘모과이(Mogwai)’는 랜선공연을 통해 전 세계 록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모과이는 스튜어트 브라이스와이트(기타·보컬), 도미닉 애치슨(베이스), 마틴 불록(드럼), 존 커밍스(기타), 배리 번즈(기타·키보드·플루트)로 팀을 구성해 포스트 록 2세대의 시작을 알린 밴드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경기일보가 공동주관하는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의 핵심인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네이버 NOW.를 비롯해 KBS-KPOP·시·관광공사·경기일보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즐길 수 있다. 10일까지 열리는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두번째 날 무대에는 헤이맨(도영·정민호·김태호·이셈)·실리카겔(Silica Gel)·김사월·엔플라잉(N.Flying)·더 발룬티어스(The Volunteers)·적재를 비롯해 린다 린다스(The Linda Lindas)·십센치(10CM)·품 비푸릿(PHUM Viphurit)과 헤드라이너 이승환 등이 나설 예정이다.

김민·이승훈·이민수·강우진기자

*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Rock은 '1950년대에 미국에서 발생한 대중음악'으로서 '록'이 표준어입니다. 다만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고유명사이며, 즐거움을 뜻하는 '락(樂)'의 의미를 담고 있어 '락'으로 표현합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