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의 딸’ 전예성, “투어 첫 우승보다 더 기쁜건 이웃사랑 실천”
스포츠 골프

‘수원의 딸’ 전예성, “투어 첫 우승보다 더 기쁜건 이웃사랑 실천”

7월 KLPGA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 패권…“더 열심히 해 이웃사랑 기회 늘릴 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서 프로무대 첫 우승을 차지한 전예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서 프로무대 첫 우승을 차지한 전예성.

“K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것도 기쁘지만 우승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게 더 기쁩니다.”

여자 프로골퍼 전예성(20ㆍGTG웰리스)은 지난 7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서 프로무대 첫 우승을 차지하며 받은 상금의 상당액을 중증장애인 근로자들에게 기부한 소감을 전하며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거둬 이웃사랑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수원의 딸’ 전예성은 수원 중앙기독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골프채를 잡았다. 어린시절 모든 운동을 좋아하고 남다른 소질을 보인 그는 골프를 즐기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골프와 인연을 맺게 됐다.

수원 수성방송통신고를 거친 프로 데뷔 2년차인 그는 그동안 어려운 훈련과정을 묵묵히 견뎌낸 결과 이번 KLPGA 투어 첫 우승으로 빛을 보기 시작했다. 지난 2019년까진 매년 국내ㆍ외 전지훈련을 통해 다양한 필드에서의 실전 감각을 익혀오다가 비거리를 늘리기 위한 훈련과 기초체력 보강의 중요성에 눈을 뜨게 된 후 역점을 둬 훈련한 것이 첫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전지훈련 대신 수원의 한 실내연습장서 트랙맨과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기본기를 착실히 다진 것도 빼놓을 수 없다. 그 동안 국내 투어에 출전하며 컷오프 경험도 적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한층 성장했다고 말한다.

전예성은 “직전 대회였던 대보 하우스디 대회서 예선탈락 후 부모님과 차를 타고 수원으로 돌아오던 중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푸념했었다”라며 “이번 대회서는 그 어느 때보다도 자신감과 여유가 있었고, 내 장점인 정확한 샷을 잘 살려보자고 다짐하고 실천한 것이 우승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예성을 빛나게 하는건 우승보다도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따뜻한 마음씨에 있다. 우승 직후 지인을 통해 중증장애인 근로자들 중 상당수가 여름철 땡볕에서 고생하고 있지만 경제적으로 휴가를 누릴 형편이 마땅찮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이에 부모님과 논의 후 우승 상금의 상당액을 (사)한국사회적일자리개발원을 통해 중증장애인 근로자의 여름 휴가비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전달했다.

전예성은 “그저 좋은 마음으로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모쪼록 장애인 근로자분들이 편안한 여름 휴가를 보내셨기를 바란다”며 “참가하는 모든 대회서 우승하는 게 목표다. 우승을 많이 하게 된다면 이웃을 위한 기부의 기회도 더 많아질 것 같아 앞으로도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