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주식회사 부명
정치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주식회사 부명

김철훈 부명 대표이사

경기도의 기술개발사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제 역할을 하면서 도민 안전 확보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경기도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기술을 개발한 회사들의 제품이 건설현장 등에서 일하는 근로자의 안전을 지켜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로 주식회사 부명이 경기도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안전고리’다.

기존에 건설현장에서 쓰이는 안전고리는 근로자들이 귀찮다는 이유만으로 제대로 결박을 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아 추락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빈번했다. 이를 막기 위해 안전고리 제품은 고리를 걸면 관리자에게 고리를 걸었다는 신호를 보내게 돼 있는데, 기존 제품은 아무곳에나 걸어놔도 관리자에게 고리를 걸었다는 신호를 전송, 실질적으로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주식회사 부명은 경기도로부터 기술개발사업 지원비 5천만원을 받아 건설현장의 특정 재질과 두께 등을 분석하는 무선장치를 개발했다. 부명의 안전고리는 고리를 걸지 않거나 고리를 안전하지 않은 곳에 걸어두면 관리자에게 안전고리 미사용 신호가 가게 되며, 제대로 된 곳에 결박이 될 때만 안전고리 사용 신호를 보내게 된다.

아울러 기존 안전고리 제품들의 신호를 받기 위해서 신호 장치를 건설현장 곳곳에 설치해 관리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지만, 부명은 무선 장치까지 개발해 관리자들의 관리와 이동성, 편의성이 향상되게 됐다.

특히 부명은 이번 경기도기술개발사업을 통해서 개발한 기술을 토대로 관리자와 통신까지 할 수 있도록 하는 신개념 안전고리 개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지하 등 통신이 어려운 곳에서도 장거리 무선 통신이 가능한 제품도 개발하고 있어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철훈 부명 대표이사는 “경기도기술개발사업을 통해서 개발한 제품으로 근로자들의 안전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경기도기술개발사업으로 개발한 기술을 토대로 또 다양한 신기술, 제품을 만들겠다”고 웃어보였다.

한편 주식회사 부명은 산업용 무선 제어장치를 전문으로 개발, 제조하는 벤처기업으로 IoT 기술을 융합하는 신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김승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