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민주당 대권 주자들, 피해자 눈물 닦겠다…추모사업 및 2·3세대 지원 검토
정치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민주당 대권 주자들, 피해자 눈물 닦겠다…추모사업 및 2·3세대 지원 검토

(왼쪽부터) 이재명/
(왼쪽부터) 이재명/정세균/추미애/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 중인 후보들이 원자폭탄 피해자에 대한 추모묘역 조성 및 지원사업 강화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경기ON팀이 지난 23~25일 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하는 후보 6명 캠프에 원폭피해자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이재명·정세균·추미애·김두관 등 4명의 후보가 실태조사, 추모묘역 및 위령탑 건립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먼저 이재명 후보는 정부차원의 후손 지원 대책 마련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행법에 원폭피해자의 자녀들이 ‘피해자’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은 만큼 이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원폭피해자의 후손인 2·3세대에 대한 실태 파악과 필요한 지원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의 넋을 기리고 반인륜적 범죄와 참상이 다음 세대에게 기억될 수 있는 추모사업과 교육관 등의 조성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폭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일본 정부와의 외교적인 해법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후보도 추모묘역 및 위령탑 건립, 추모제 등 피해자 추모 사업을 정부 또는 지자체가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지난 2016년 원폭피해자지원특볍법이 제정돼 정부 차원의 피해자 지원과 추모사업 등이 가능해졌지만 원폭피해자와 후손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노력이 부족한 것이 주지의 사실”이라면서 “원폭피해자의 아픔을 공감하고 국민 모두가 추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한편 정부가 주도하는 추모행사 개최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후보 역시 “강제징용으로 억울한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적극 공감한다”며 “원폭피해자들이 고통 속에서 힘들게 살아가는 일이 없도록 하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두관 후보는 “강제징용된 국민들이 원폭으로 큰 피해를 입었기에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 사람으로서 이들에 대한 지원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낙연·박용진 후보 캠프 측은 원폭피해자 지원 방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경기ON팀 = 이호준ㆍ최현호ㆍ김승수ㆍ채태병ㆍ이광희ㆍ윤원규기자

※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합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