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경기도, 지침 개정...원폭피해자 지원 본궤도
정치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경기도, 지침 개정...원폭피해자 지원 본궤도

道 "이제 첫걸음, 추가 지원 모색할 것"

전국 최초로 원폭피해자 지원대상을 3세대까지 확대키로 한 경기도(경기일보 3월24일자 1ㆍ3면)가 관련 지침 개정을 완료, 계획한 지원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올랐다.

도는 이번 지침 개정에서 그치지 않고 추가 지원방안 구상에도 나설 예정이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월 경기복지재단에서 ‘경기도원폭피해자지원위원회’를 열고 원폭피해자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도의 계획에는 원폭피해자 1~3세대를 대상으로 ▲경기도의료원 할인 ▲트라우마 치료 위한 정신심리상담프로그램 안내 ▲도내 휴양ㆍ문화시설 할인 등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위해 최근 도는 경기도의료원의 ‘진료비 등 본인부담금 감면 지침’을 개정했다. 원폭피해자들이 6곳의 도의료원(수원ㆍ의정부ㆍ파주ㆍ이천ㆍ안성ㆍ포천) 이용 시 진료비 본인부담금 50% 할인(비급여 포함), 종합검진비 50% 할인, 치과보철료ㆍ임플란트 본인부담금 30% 할인 등 혜택을 받도록 하는 항목을 신설했다.

또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와 경기문화재단이 관리하는 도내 휴양ㆍ문화시설 12곳의 이용 지침도 변경했다.

도산림환경연구소 관리시설은 5곳(축령산자연휴양림ㆍ강씨봉자연휴양림ㆍ잣향기푸른숲ㆍ물향기수목원ㆍ바다향기수목원), 경기문화재단 관리시설은 7곳(경기도어린이박물관ㆍ경기도박물관ㆍ백남준아트센터ㆍ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ㆍ경기도미술관ㆍ실학박물관ㆍ전곡선사박물관)이다. 이들 시설을 방문하는 원폭피해자는 입장료가 전액 감면된다. 이어 축령산자연휴양림과 강씨봉자연휴양림, 물향기수목원 등 3곳을 제외한 나머지 9곳 시설의 경우에는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도는 추가적인 지원방안 모색을 위한 ‘원폭피해자 가구실태 및 욕구조사’ 설계도 진행 중이다. 이번 조사는 경기복지재단의 정책연구과제로 추진되며, 다음 달 중순께 설계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조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아픈 역사인 원폭피해자와 그 후손들이 사회로부터 외면받지 않도록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가구실태 및 욕구조사를 완료한 뒤 해당 결과를 토대로 추가적인 지원대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ON팀 = 이호준ㆍ최현호ㆍ김승수ㆍ채태병ㆍ이광희ㆍ윤원규기자

※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합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