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개원 30주년-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돋보기] 공항경제권정책 연구회
인천 개원 30주년-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돋보기

[개원 30주년-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돋보기] 공항경제권정책 연구회

인천시의회의 ‘공항경제권 정책 연구회’가 최근 행정안전위원회 세미나실에서 인천국제공항권역 공공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토론회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시의회의 ‘공항경제권 정책 연구회’가 대한민국 대표 관문 도시인 인천의 공항과 연계한 지역 생태계 구축을 통해 미래 성장의 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연구회는 더불어민주당 조광휘 시의원(중구2)을 대표의원으로 백종빈(옹진)·남궁형(동구)·고존수(남동2) 시의원과 국민의힘 윤재상 시의원(강화) 등으로 이뤄져 있다. 이들은 지난해 1월 ‘공항경제권 발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전략 방안 모색’을 과제로 인천시의회의 ‘공항경제권 정책 연구회’를 출범했다. 연구회는 인천국제공항의 경쟁력을 인천항, 산업단지 등 인천이 가진 자원과 연계해 도시와 공항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인천공항경제권의 단계별 추진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특히 그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항공정비(MRO), 항공물류 및 개인용 비행체(PAV), 드론,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항공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인천시 차원의 제도적·재정적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인천항공 MRO&PAV 산업 발전전략 토론회’를 열어 인천공항경제권과 연계한 산업 육성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선 영종항공산업개발 특구 지정 제안을 통한 항공산업특화 복합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필요성에 의견을 모았다.

조 대표의원은 “토론회를 통해 항공 MRO산업의 확장과 추진 방안 등 효율적인 정책 방안을 찾는 성과를 냈다”며 “끊임없이 인천지역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연구회는 또 항공 산업 고도화와 연계한 관광, 서비스, MICE 산업 등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고민 중이다. 공항을 지역경제·관광자원 등과 연계하기 위한 기지로 만드는 전략을 세우는 것이다. 연구회는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해 관광산업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민·관 협력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앞으로 연구회는 전문가와 관계기관 및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소통의 장을 열어나가기로 했다. 인천공항경제권 조성을 위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는 동시에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국내·외 환경 및 사례 연구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공항경제권 발전을 위한 과제 연구를 오는 10월까지 마치고, 분야별 전문가 초청 토론회와 주요 현안 현장방문을 연 2~3회씩 이어간다.

조 대표의원은 “연구회는 MRO, 물류, 관광 등 공항 및 항공 관련 산업 육성과 지원 방안 연구를 통해 고부가 가치 미래 산업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관계 산업 육성 방안 마련 등 시의회 차원의 지원책을 강구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일조하겠다”고 했다.

이민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