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성현ㆍ안연주 남매, 경기도회장배골프 ‘동반 V’ 쾌거
스포츠 골프

안성현ㆍ안연주 남매, 경기도회장배골프 ‘동반 V’ 쾌거

각 남초ㆍ여중부서 4언더파ㆍ1언더파로 패권…고등부 피승현ㆍ나은서 1위

▲ 제33회 경기도회장배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안성현(오른쪽), 안연주 남매.안성현 선수 부모 제공

안성현(용인 나산초)ㆍ안연주(화성 비봉중) 남매가 제33회 경기도회장배 골프대회서 나란히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삼남매 골프家’의 둘째 안성현은 26일 전북 군산CC(파72)에서 끝난 대회 최종일 2라운드서 이븐파 72타를 기록, 합계 4언더파 140타로 윤병찬(화성 한울초ㆍ147타)을 가볍게 따돌리고 우승, 지난해 준우승 아쉬움을 씻어냈다.

이로써 안성현은 지난주 경기도종합선수권(22일) 2연패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정상에 오르는 빼어난 기량을 과시했다.

또 안연주는 여중부 2라운드서 5언더파 67타로 맹타를 휘둘러 합계 1언더파 143타로 이유정(안양 신성중)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남매가 경기도 대회에서 함께 정상에 오른 것은 안성현, 안연주가 처음이다.

한편 남녀 고등부서는 피승현(파주 광탄고)과 나은서(수원방통고)가 각각 2라운드 합계 11언더파 133타, 5언더파 139타로 조성엽(여주 대신고ㆍ139타), 고은혜(수성방통고ㆍ140타)를 제치고 정상에 동행했다.

남중부서는 최정원(비봉중)이 합계 4오버파 148타로 같은 학교 정의민(149타)에 1타 앞서 1위를 차지했고, 여초부서는 정다원(안산 별망초)이 합계 4오버파 148타로 동타를 기록한 현세린(용인 석성초)을 누르고 우승했다.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