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거꾸로가는 총장 직선제’] 3. 왜 직선제로 가야하나
인천 ‘거꾸로 가는 인천대 총장 직선제’

[‘거꾸로가는 총장 직선제’] 3. 왜 직선제로 가야하나

“인천대 민주주의 역사 먹칠 말아야”
이사회, 구성원과 소통의지 부족
법 개정·투표 비율 등 논의 필요

국립 인천대학교 총장 직선제를 도입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인천대가 오늘까지 걸어 온 민주화 과정 때문이다. 학내 민주화 투쟁으로 비리사학을 몰아내고, 시민의 힘으로 시립대를 거쳐 국립대의 길을 걷게된 대학인 만큼 학내 민주화의 근본인 직선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게 대학 구성원들의 중론이다.

11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인천대는 격변의 역사를 대중의 힘으로 이겨낸 대표적인 대학이다.

1979년 인천공과대학으로 문을 연 인천대는 개교 1년만에 대표적인 비리사학인 선인학원에 저항한 인천대학생들이 학원자율화 시위로 격동한다. 이 시위는 무려 14년간 이어졌고, 시민의 열망과 학생들의 민주화 투쟁으로 1994년 비로소 시립대학으로 변모한다. 국립대 전환에는 무려 130만명 이상의 대학 구성원과 시민 등의 힘이 모였다.

이 같은 인천대의 역사는 총장 선출 직선제를 도입해야 하는 결정적인 이유로 꼽힌다.

대학 총장이 구성원들로부터 지지를 받아 탄생하고, 그 과정이 총장에게 민주적인 리더십을 준다. 또 직선제로 치러지는 선거 과정에서 총장 후보들은 대학의 발전 방안에 대한 경쟁을 통해 정책의 완성도를 높여가며, 이것은 곧 대학민주주의의 기반으로 이어진다. 대학을 민주주의의 요람이자 산실이라 부르는 것도 대학 내의 민주적 절차와 소통이 중요하다는 얘기다.

결국 교수·학생·교직원 등 대학의 구성원 평가가 75%나 차지한 정책평가 등을 종합해 정한 총장추천위원회의 순위를 설명없이 뒤집은 이사회의 결정은 민주주의의 산실이자 민주화의 현장인 인천대의 역사를 역행하는 일이라는 게 구성원들 반응이다.

정수영 인천대학원민주화기념사업회 공동대표는 “(제3대 총장선거를 둘러싼 이번 논란은)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가 법적인 문제를 떠나 대학의 민주적인 질서를 수용하느냐의 문제”라며 “법적인 문제가 없어도 구성원과 소통해야할 소임이란게 있는데, 의지가 부족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직선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법 개정과 구성원의 투표 비율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