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女골프 해외파 vs 국내파, 29일 경주 챔피언트로피서 격돌
스포츠 골프

女골프 해외파 vs 국내파, 29일 경주 챔피언트로피서 격돌

2019년 국내와 해외 여자골프 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친 코리언 낭자들이 오는 29일부터 사흘간 경주에서 샷 대결을 펼친다.

경주시 블루원디아너스 골프장에서 열리는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인비테이셔널’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한국인·교포 선수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이 각 12명씩 맞붙는 단체전이다.

해외파로 구성된 ‘팀 LPGA’에는 대회 주최자인 박인비(31ㆍKB급융그룹)를 비롯, LPGA 개인타이틀을 휩쓴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 US여자오픈을 제패한 신인왕 이정은(23ㆍ대방건설), 김효주(24ㆍ롯데), 교포 선수 다니엘 강(27), 리디아 고(22) 등 쟁쟁한 멤버들로 짜여졌다.

이에 맞서는 국내파 ‘팀 KLPGA’에는 올 시즌 6관왕에 오른 최혜진(20ㆍ롯데)과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자로 해외 유턴파인 장하나(27ㆍBC카드)를 비롯, 이다연(22ㆍ메디힐), 박채윤(25ㆍ삼천리), 조아연(19ㆍ볼빅), 조정민(24) 등이 나선다.

대회 첫 날인 29일에는 한 팀 2명의 선수가 각자 플레이한 뒤 좋은 성적을 적어내는 포볼 매치, 30일에는 한 팀 두 명의 선수가 번갈아 샷을 하는 포섬 매치가 열리고 마지막 날인 내달 1일에는 각팀 12명의 선수가 맞대결을 펼치는 싱글 매치가 열린다.

각 경기마다 승리하면 1점, 무승부는 0.5점을 부여해 사흘간 많은 점수를 쌓은 팀이 우승한다.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