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18번홀 끝내기 버디' 김세영, LPGA 투어 최종전 우승
스포츠 골프

'18번홀 끝내기 버디' 김세영, LPGA 투어 최종전 우승

▲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마지막 18번홀 버디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한 김세영(26ㆍ미래에셋)이 눈을 질끈 감고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연합뉴스

‘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6ㆍ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여자골프 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인 150만달러(약 17억6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김세영은 올해에만 3승을 수확하며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ㆍKB금융그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 LPGA 투어 통산 10승 고지를 정복했다.

아울러 한국 태극낭자들은 이날 김세영의 우승으로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15승을 합작,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한 시즌 한국 선수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3라운드까지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선두를 질주한 김세영은 마지막 3개 홀 연속 버디로 막판 추격전을 벌인 헐에게 공동 1위를 허용했다.

김세영이 17번 홀(파5)에서 약 5m짜리 버디 퍼트를 놓친 반면, 앞서 경기를 펼친 헐은 18번 홀(파4) 버디를 낚아 17언더파로 공동 선두가 됐다.

그러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김세영의 집중력이 빛났다. 두 번째 샷이 홀 약 8m 거리에 놓여 버디가 쉽지 않았지만 그의 버디 퍼트는 홀 왼쪽을 향하다 오른쪽으로 살짝 돌며 홀 컵에 빨려들어가 우승을 확정했다.

김세영은 또 이 대회 우승으로 2014년 창설된 CME 글로브 레이스에서 1위로 시즌을 마친 최초의 한국 선수가 됐다.

이 대회 전까지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이 CME 글로브 레이스 선두를 달렸지만 올해 이 대회 우승자가 CME 글로브 레이스 1위가 되는 것으로 규정이 변경됐다.

CME 글로브 레이스는 한 시즌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제도로 2014년과 2015년 교포 선수인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정상을 차지했고, 이후에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2016년과 2018년에 1위에 올랐다. 2017년 1위는 렉시 톰프슨(미국)이었다.

한편, 호주 교포 오수현이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6위 유소연(메디힐)이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9위를 마크했다.

대회를 마친 김세영은 “마지막 홀까지 편안한 마음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는데 캐디(폴 푸스코)가 많이 도와줬다”라며 “올해 3승을 거둔 것에 만족하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1승 더 많은 4승 수확과 함께 도쿄올림픽이 출전이 목표다.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