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를 빛낸 인물] 김종수 (1728~1799)
오피니언 경기도를 빛낸 인물

[경기도를 빛낸 인물] 김종수 (1728~1799)

외척 정치관여 배제 ‘의리론’… 정조의 신임 얻어

김종수는 조선후기의 문신으로 하남을 대표하는 역사적인 인물이다. 1768년(영조 44) 문과에 급제해 예조정랑, 홍문관 부수찬을 지내고 왕세손 시강원 필선으로 활동했다.

이때 외척의 정치관여를 배제해야 한다는 의리론이 정조에게 깊은 감명을 주어 뒷날 정조의 지극한 신임을 얻게 되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경술로써 세상에 이름을 알렸으며 저서로는 <몽오집(夢梧集)>이 있다. 묘소는 하남 광암동에 있었으나 현재는 의왕 고천동 산 31번지(오봉산하)에 위치했다. 하남문화원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