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장하나, 2년 만에 LPGA 제패…BMW 챔피언십 우승
스포츠 골프

장하나, 2년 만에 LPGA 제패…BMW 챔피언십 우승

연장 승부 끝 절친인 재미교포 대니엘 강 제압

▲ 27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장하나가 연장전 끝에 우승을 결정하는 버디를 성공시키고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국내로 유턴한 장하나(27ㆍBC카드)가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장하나는 27일 부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 승부 끝에 14년 절친인 미국 교포 대니엘 강(27·한국명 강효림)을 꺾고 우승했다.

장하나는 이날 7언더파를 몰아치며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 8타를 줄인 대니엘 강과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장하나는 10번홀(파4)에서 치른 세 번째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대니엘 강을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이로써 장하나는 LPGA 무대에서 뛰던 2017년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 만에 LPGA투어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장하나의 우승으로 올해 LPGA투어 한국인 우승은 14회로 늘어 2015년과 2017년에 나온 최다승 기록(15승)에 1승을 남겨두게 됐다.

또 이날 5언더파를 친 양희영(우리금융그룹)은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고, 전인지(KB금융그룹)와 국내파 이소미(SBI저축은행)는 나란히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4위에 랭크됐다.

한편, 이번 대회서는 ‘톱10’에 든 12명의 선수 가운데 공동 6위에 오른 나나 마센(덴마크ㆍ11언더파 277타)을 제외한 11명(대니엘 강 포함)이 한국 선수들이어서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하는 초강세를 보였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