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박세리·소렌스탐 등 LPGA 전설들, 양양서 ‘명품 샷 대결’
스포츠 골프

박세리·소렌스탐 등 LPGA 전설들, 양양서 ‘명품 샷 대결’

▲ 박세리

세계 여자골프 전·현 스타 플레이어들이 이번 주말 강원도 양양에서 샷 대결을 펼친다.

21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리는 ‘설해원 레전드 매치’에는 박세리(42) 도쿄올림픽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줄리 잉스터(59·미국), 로레나 오초아(38·멕시코) 등 한때 세계 여자골프를 주름잡았던 ‘전설’들이 출전한다.

또 이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현역 선수들로는 박성현(26ㆍ솔레어)과 에리야 쭈타누깐(24·태국), 렉시 톰프슨(24·미국), 이민지(23·호주)가 국내 팬들과 만난다.

▲ 소렌스탐
▲ 소렌스탐

올해 처음 열리는 이 대회는 첫 날인 21일에는 은퇴 선수와 현역 선수가 ‘2인 1조’를 이뤄 포섬 대결을 진행하고, 마지막 날인 22일은 현역 선수들이 매 홀 걸린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스킨스 게임을 벌인다.

은퇴 선수들은 22일 시타를 하고 스킨스 게임 상금은 대회 종료 후 강원도 산불이재민 돕기 성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현역 시절 거의 매 대회 우승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한 박세리, 소렌스탐의 ‘추억의 명승부’에 팬들의 시선이 집중된다.

▲ 오초아
▲ 오초아

특히 2016년 은퇴 이후 거의 클럽을 잡은 일도 없다던 박 감독이 이번 대회를 앞두고 모처럼 훈련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가 되고 있다.

21일 포섬 매치의 팀 구성은 팬 투표로 정해졌는데 박 감독은 톰프슨과 한 조를이뤘고, 소렌스탐은 박성현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또 잉스터-이민지, 오초아-쭈타누깐이 한 조를 이뤄 첫날 포섬 우승을 놓고 경쟁한다. 연합뉴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