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를 빛낸 인물] 이한규 (1662~1729)
오피니언 경기도를 빛낸 인물

[경기도를 빛낸 인물] 이한규 (1662~1729)

어려운 이웃에 덕 베풀고 청렴 앞장

이한규는 조선시대의 문ㆍ무신으로 부천을 대표하는 역사적 인물이다. 그는 세종대왕의 9남 충경공 화의군의 6세손으로 숙종 2년(1676) 무과에 급제해 형조판서, 정헌대부, 오위도총관 등을 지냈다. 그는 성품이 독실하고 공을 위해 사사로움을 버려 그가 근무한 곳 마다 덕을 칭송하는 비가 세워졌다.

영조 4년(1728)에는 영남에 난적이 창궐할 때 왕의 친위병을 이끌고 남하해 오랑캐를 토벌한 후 이듬해 타계했다. 생전 벼슬에 물러나서는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며 덕을 베풀었고 벼슬에 있을 때는 주 근무지에서 부패를 없애는데 앞장섰다.

이 공을 기려 처음 장사를 지낸 양주에서는 하마비를 세워 누구든지 그 앞을 지나갈 경우 말에서 내리도록 했다. 현재 그의 묘소는 부천 오정구 여월동 산55번지 일원에 위치해 있다.

부천문화원ㆍ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