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제3의 교통혁명 GTX-B ‘독 든 성배 될라’] 1. 서울로 통근·통학 급증
인천 제3의 교통혁명 GTX-B ‘독 든 성배 될라’

[제3의 교통혁명 GTX-B ‘독 든 성배 될라’] 1. 서울로 통근·통학 급증

빨라진 서울 출·퇴근길, 脫인천도 빨라진다

인천의 제1, 2의 교통혁명인 경인고속도로(사진 왼쪽)와 경인국철(가운데)이 ‘경제 유입’ 보다는 ‘유출’ 을 초래 했다는 냉정한 평가속에, 제3의 교통혁명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시대가 열리고 있다. 인천이 풀어야 할 막중한 현안도 함께 다가오고 있다. 국가기록원•인천시•국토교통부 제공
인천의 제1, 2의 교통혁명인 경인고속도로(사진 왼쪽)와 경인국철(가운데)이 ‘경제 유입’ 보다는 ‘유출’ 을 초래 했다는 냉정한 평가속에, 제3의 교통혁명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시대가 열리고 있다. 인천이 풀어야 할 막중한 현안도 함께 다가오고 있다. 국가기록원•인천시•국토교통부 제공

경인고속도로, 경인국철 등 교통혁명이라 불릴만한 광역교통망 속에 감춰진 그림자는 언제나 인천을 옭아맸다. 인천 전체가 1천만 인구를 가진 메가 시티(Mega City) 서울에 묻혀버렸기 때문이다. 인천은 300만 인구를 갖고 있지만, 서울로 계속 빠져나가는 인력 탓에 점차 베드타운(Bed Town)으로 변해가는 상태다. 또 각종 소비 인프라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부족해 매우 심각한 역외소비 문제를 겪고 있다.

최근 인천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 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한 것을 자축했다. 그러나 GTX-B는 언제든 ‘독이 든 성배’로 변해 인천을 또다시 교통혁명의 그림자 속으로 몰아갈 수 있다.

이에 본보는 총 4차례에 걸쳐 지난 1980년부터 통계청, 인천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산업연구원 등에서 발표한 각종 통계 및 연구자료 등을 분석해 교통혁명의 그림자를 되짚어보고, GTX-B라는 또 한 번의 교통혁명을 앞둔 인천이 나아가야 할 길을 찾아본다. 편집자 주

인천은 오랜 기간에 걸쳐 서울과의 접근성을 개선해 나갔다. 지난 1897년 공사에 들어가 1899년 개통한 ‘경인선’은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로 인천의 생활권을 서울까지 확장했다. 이후 1974년 경인선과 연계한 서울지하철 1호선이 놓이기 시작하면서 인천과 서울의 접근성은 폭발적으로 높아졌다. 서울 전체를 거미줄처럼 엮은 지하철 노선들과 지난 2007년 개통한 인천국제공항철도, 2012년 개통한 서울지하철 7호선 부평구청역 연장구간 등은 인천에서 서울 전역으로 갈 수 있는 토대를 제공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고속도로인 ‘경인고속도로’는 지난 1968년 개통했다. 경인고속도로는 국도 이용 시 1시간 이상 걸리던 시간을 18분대로 줄이면서 광역공업권을 성장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지난 1996년 완전히 개통한 제2경인고속도로는 인천과 서울 남부권을 연결하고 있다.

이처럼 서울과의 접근성을 높이는 광역교통망이 늘어나면서 인천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는 매년 늘어나고 있다.

인구총조사 기준 1980년 인천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12세 이상)는 4만886명에 불과했지만, 10년 뒤인 1990년에는 2배 이상 늘어난 1만66명에 달했다. 이후 2000년 13만7천554명, 2010년 17만2천728명으로 증가한 데 이어 가장 최근 조사인 2015년에는 19만1천398명이 인천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의 전체 인구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를 비율로 따져보면 차이를 더 크게 체감할 수 있다. 지난 1980년 인천 인구 108만3천906명 중 3.77%가 서울로 통근·통학했지만, 2015년에는 그 비율이 6.62%로 늘어났다. 인천의 전체 인구가 3배 가까이 증가하는 동안에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는 5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비율의 격차가 생긴 것이다.

이는 결과적으로 인천 전체를 베드타운으로 내몰고 있다. 낮 시간 인천에서 활동하는 인구 비율을 뜻하는 ‘주간인구지수’가 점차 낮아지는 것도 베드타운으로 변해가는 인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넓고 편리해진 광역교통망 속에서 일과 소비는 서울에서 하고, 잠 자리만 인천에 두는 인구가 늘어나는 등 자족 도시의 모습을 잃어가는 게 인천의 현주소다.

조승헌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가 서울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밥을 먹는 등의 소비도 인천의 역내·역외소비 불균형 현상을 심화시키는 것”이라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소비적 측면과 산업적 측면을 함께 고려하는 장기적인 관점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