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를 빛낸 인물] 이벽 (1754~1786)
오피니언 경기도를 빛낸 인물

[경기도를 빛낸 인물] 이벽 (1754~1786)

한국 천주교 창설의 선구자

광주군 남종면 배알미리에서 태어난 이벽은 조선 후기 천주교 신자였다.

그는 이승훈, 정약전, 권철신, 이총억, 김원성 등과 함께 광주군 퇴촌면 우산리 천진암에 모여 천주학을 연구했다. 매일 아침, 점심, 저녁, 새벽 등 4번씩 규정된 경문을 외우며 이벽은 ‘천주비경가’를, 정약종은 ‘십계명가’를 지어 학문으로서의 천주교를 종교적 차원으로 승화시켰다.

1783년 이벽은 이승훈에게 북경에 가 영세를 받고 오게 했으며 이듬해 봄 천주교 서적과 성물을 사 가지고 오게 하는 등 천주교 신자로서 열띤 활동을 보였다.

하지만 1785년 당시의 사복경찰관인 추조에게 발각돼 을사추조 적발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이때 관가와 경주이씨 종친회에서 이벽의 아버지 이부만에게 각종 압력을 가해 온 집안은 삭탈관직되기에 이른다.

이때 단식하며 방에만 기거한 채 경서만 읽자 전염병에 걸려 33살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게 됐다.

현재 그의 묘소는 포천시 화현면에 있으며 2012년 9월10일 포천의 향토유적 제48호로 지정됐다. 광주문화원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