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7. 군·구 특성화전략 마런을
인천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7. 군·구 특성화전략 마런을

“음악생태계 조성 시·군·구 뭉쳐야”

인천이 음악도시로 가려면 인천시뿐만 아니라 군·구도 팔을 걷고 나서야 한다. 시가 음악도시를 만드려고 다양한 정책을 세워도, 추진하는 공간은 시민의 생활권인 군·구이기 때문이다.

5일 시에 따르면 인천 전역에서 시민의 음악활동 생활화 및 음악연계 문화적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음악자원의 가치를 발굴·확산하는 등 음악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시는 이 과정에서 군·구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다. 시는 군·구와 전문가로 구성된 문화도시협의체를 구성, 군·구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우선 시는 군·구의 여건과 특성에 맞는 음악 동네 조성 등 특성화 전략을 세울 방침이다. 지역적 여건이나 특징을 고려치 않고 사업을 추진하면, 자칫 고유한 특성이 사라지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영화 인천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실 연구위원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음악장르를 선정하고 이를 고려해 음악동네별 정체성을 설정하는 맞춤형 전략이 요구된다”고 했다.

특히 부평구와 중구 신포동의 경우 음악 산업 기반이 일정 부분 자생적으로 형성되어 있으므로, 음악 산업을 특화하는 사업은 이 두 지역을 중심으로 해 전략적으로 접근할 방침이다.

또 미추홀구는 학산 문화원을 중심으로 시민참여형 마당극 축제를 오랫동안 추진해온 성과가 있는데다, 주안미디어문화축제 자원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음악과 기존 문화자원을 연계하는 방향으로 음악동네의 정체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연수구는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개최되는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등 글로벌 축제를 음악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거주비율도 높아 월드뮤직을 접할 수 있는 지역으로 정체성을 재설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 연구위원은 “시와 군·구가 함께 시민이 일상속에서 음악을 향유하고 참여하는 음악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이 생태계를 기반으로 음악인을 지원하는 등 장기적 관점에서 음악도시를 만들기 위한 군·구의 협조와, 이를 지속할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