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6. 민·관 거버넌스 구축을
인천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음악도시로 가는 인천] 6. 민·관 거버넌스 구축을

“음악인·시민 어울린 환경 이끌자”

인천이 음악도시로 자리를 잡으려면 음악인과 시민이 자발적으로 함께할 수 있는 그릇부터 만들어져야 한다. 관련 조례나 민·관 거버넌스 등이 있어야 인천이 음악 도시로 나아가는 정책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1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제정된 지역문화진흥법을 근거로 음악 등 특색 있는 고유의 문화를 발전시키는 다양한 정책을 세워 추진 중이다. 그 중 하나가 한국 대중음악 1세대의 요람인 인천의 특색을 살린 ‘음악 도시 인천’이다.

이 같은 음악 자원은 인천만의 강점이자 특색이다. 때문에 시가 그동안 추진해 온 음악 관련 사업과 자원을 유기적으로 연계, 음악으로 300만 인천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앞으로 정책 담당자가 바뀌어도 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민·관 거버넌스의 안정적 구축이 필요하다.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조례에 민·관 거버넌스 운영 등의 내용을 담아 사업의 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

이와 함께 음악도시 TF팀이나 음악도시 추진단 등 민·관 거버넌스를 꾸려 민·관이 협업해 지역의 음악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또 수준 높은 음악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우수한 전문 인력의 양성과 유입을 지원하는 사업을 중단 없이 이끌어가야 한다.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사업을 추진할 때 민간영역에서도 책임감을 느끼고, 지자체 등 관을 파트너로 인식해 협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점도 과제로 꼽힌다.

반면 서울은 민간영역에서 자생적인 음악산업 생태계를 잘 형성했다. 또 대구는 10여 년 동안 시가 발 벗고 나서 뮤지컬·오페라를 비롯해 거리공연까지 꾸준히 육성해 왔다. 국제오페라축제는 시 출자출연기관인 오페라재단을 설립해 운영 중이고, 국제뮤지컬페스티벌도 별도의 민·관 사무국을 설립해 지속적으로 역량을 키워가고 있다.

서상호 시 문화예술과장은 “음악도시를 조성함으로서 음악인은 물론 시민 모두가 생활 속에서 실질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캠페인과 홍보활동을 통해 시민들의 공감을 얻는데 주력할 계획”이라며 “궁극적으로 인천만의 음악생태계가 형성돼 음악도시로서 정체성과 창조 및 예술성이 빛을 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