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를 빛낸 인물] 변영로 (1898~1961)
오피니언 경기도를 빛낸 인물

[경기도를 빛낸 인물] 변영로 (1898~1961)

문학 통해 민족 해방의 간절함 표현

시인이자 영문학자인 수주 변영로 선생은 부천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본명은 변영복이었지만 영로라는 이름을 주로 썼고 회갑이었던 1958년 정식 개명 소송을 내 전격 개명했다.

1920년 순수 문예지 <폐허>의 동인이 되면서 두각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그때가 언제 옵니까>, <논개>등의 대표작을 발표하면서 일제의 탄압 속에서 민족의 해방을 기원하는 간절한 심정과 뜨거운 민족혼이 잘 표현돼 있다. 아울러 민족애와 서정성에서 높고 섬세한 경지를 보였다. 광복 후 성균관대와 해군사관학교 교수 등을 지냈으며 1955년 제1대 한국 펜클럽 회장에 선출됐다. 1961년 3월14일 인후암으로 사망했으며 이후 부천은 그를 기리고자 1996년 12월 문학의 해를 맞이해 중앙공원에 <논개>를 새긴 시비를 건립했다. 이듬해에는 고향집 앞에 풋돌을 세웠고 탄생 100주년이 된 1998년에는 고강동묘 앞에 그를 기리는 묘비를 세웠다. 2000년에는 수주로에 동상을 세우며 다시 한번 그를 기렸다.

부천문화원ㆍ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