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남북 공동입장, 임영희와 한반도기 함께 들 북측 기수는
스포츠 아시안게임

남북 공동입장, 임영희와 한반도기 함께 들 북측 기수는

▲ AKR20180814168700007_01_i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 때 한반도기를 들 공동기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리 측 기수로는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의 주장 임영희(38·우리은행)가 선정됐다.

 

북측 기수는 아직까지 베일에 가려있다. 남북 체육 당국자들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만나 공동기수를 비롯해 공동입장 의제를 최종 논의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는 북측의 공동입장 기수가 개막식 직전 결정됐던 전례에 비춰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막판에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남북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국제 종합대회 사상 11번째로 공동입장해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파한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남북 공동입장이 진행된 이래 지난 10차례 공동입장 기수는 남녀북남(南女北男)과 남남북녀(南男北女)를 번갈아 적용하는 원칙을 고수했다.

 

이에 11번째 공동입장 올해에는 홀수 횟수에 맞춰 ‘남녀북남’으로 구성될 차례다.

 

또 올해 대회에서 남측 기수로 입장하는 임영희의 키가 178㎝인 점을 감안할 때 그에 걸맞은 체구의 남자 선수가 기수로 선정될 것으로 예상되며 임영희가 남북 단일팀 소속이라는 특수성에 비춰볼 때 북측 기수로는 또 다른 ‘팀 코리아’인 카누 드래곤보트와 조정 등의 단일팀에서 북측 남자 선수가 기수로 뽑힐 가능성도 있다.

 

한편, 남측 100명, 북측 100명으로 이뤄진 남북 선수단은 코리아(KOREA)라는 이름으로 주 경기장인 겔로라 붕 카르노 주 경기장에서 공동으로 입장하며 행진 때 주 경기장엔 아리랑이 울려퍼진다.

 

이광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