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검은유혹’에 빠진 아이들] 하. 전문가 대안
사회 ‘검은유혹’에 빠진 아이들

[‘검은유혹’에 빠진 아이들] 하. 전문가 대안

“도박예방교육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와 전문가들은 청소년 불법도박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육 당국의 예방교육과 함께 건강한 환경 조성 등 사회적 시스템 구축이 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5일 조성남 을지대학교 을지중독연구소 소장은 “교육현장에서 흡연, 음주, 약물중독 교육은 이뤄지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도박과 관련한 예방 교육은 거의 없다”면서 “피상적인 예방교육에 그치는 것이 아닌 자세한 사례를 제시하는 실질적인 도박 예방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소장은 “예방 교육을 하더라도 그 효과에 의구심을 품을 수 있겠으나 예방 교육을 하는 것과 안 하는 것의 차이는 무척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방 교육을 받고도 도박에 빠진 학생일지라도 최악의 상황을 마주하기 전에 빠져나올 확률이 높다”며 “교육 당국의 도박 예방 교육이 지금이라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소장은 또 교육 당국의 도박 예방 교육 외에 ▲SNS 또는 휴대전화 사용에 대한 안전망 구축 ▲불법 도박사이트를 근절하는 전문기구 마련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김영호 을지대학교 중독재활복지학과 교수(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경기북부센터 운영위원장)는 보편적인 아이들이 건강한 환경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현재 교육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베이스 라인 데이터(기초 통계 자료)”라며 “기본적인 데이터가 부족하다 보니 교육 당국이 현재 청소년 불법도박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소년 문제는 대게 퍼즐처럼 연결돼 있으며, 미국은 청소년 실태 조사를 할 때 학교 폭력, 성 문제, 일탈 행동, 도박 등 다양한 문제와 비교해 자료를 내놓는다”며 “결국, 학교가 현실을 파악해야 하며 지역사회와 함께 어떤 청소년 문제가 심각한지 사례별로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 당국에서 청소년 문제와 관련해 공포전략으로 구성한 교육 프로그램이 많은데, 오히려 긍정적인 청소년들의 모습을 강조하는 역설적인 교육 프로그램도 필요하다”며 “예를 들어, 어떤 문제로 전체 5% 아이들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아닌 95% 아이들이 얼마나 건강한 삶을 살고 있는지 조명하는 등 청소년의 건강행동을 촉발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발돼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교육 당국이 우선 도박문제뿐만 아니라 공동문제의 기본적인 사회 지표를 확보할 필요가 있으며 해당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지역사회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관계자는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학생도박 예방교육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등 청소년 예방교육을 의무화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경기도의 경우 서울시와 함께 학교 및 학생 수가 특별히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앞장서서 조례 제정에 나서주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정민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