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송도국제도시 악취도시 오명] 하. 악순환의 고리 이젠 끊자
인천 송도국제도시 악취도시 오명

[송도국제도시 악취도시 오명] 하. 악순환의 고리 이젠 끊자

악취유발 우려 시설 전수조사… 안전지도 ‘족집게 규명’
가스취급시설·생활폐기물 집하시설 등 ‘민관합동상황반’ 구성 정밀조사
업체별 악취 데이터 확보… 추후 재발시 냄새 대조 신속한 원인파악 가능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가 또다시 악취에 뒤덮였다.

 

19일 연수구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16분께부터 9시30분께까지 송도동 일대에서 가스냄새가 난다는 내용의 민원 122건이 접수됐다.

 

연수구가 ‘악취와의 전쟁’을 선포한 지 만 하루 만에 또다시 악취 민원이 집중된 것이다.

 

송도에서는 지난 4월 30일 악취를 시작으로 6월에 2차례, 7월에 3차례에 걸쳐 악취관련 집중 민원이 발생했다. 소방서와 연수구청으로 걸려온 민원전화만 500건이 넘는다.

 

전문가들은 전수조사를 통해 악취 원인을 분석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지만, 연수구는 무인포집기 추가 설치,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 등 전수조사와는 동떨어진 악취 관련 정책을 내놔 비판을 받았다.

 

연수구는 본보 취재가 시작되고 또다시 악취사태가 반복되자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구는 송도 인근에 있는 악취유발사업장 4곳과 가스취급시설, 생활폐기물 집하시설과 시화산업단지 등 생활폐기물 집하시설 7곳에 대해 중앙정부 차원의 전수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고남석 구청장은 1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인천시 등에 소방, 경찰, 인천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 가스안전공사, 인천보건환경연구원, 기상청, 경제자유구역청, 민간이 참여하는 민관합동상황반을 구성해 일제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악취유발 우려가 있는 시설들에 대한 악취 정보를 수집해 악취 안전지도를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같은 악취지도 구성은 악취원인을 파악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악취마다 구성 물질이 조금씩 달라 업체별 악취 데이터를 확보하면, 추후 같은 문제가 생겼을 때 대조를 통한 원인규명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조강희 환경브릿지연구소 대표는 “과거 남동공단이 2년에 걸쳐 4천여개 업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악취문제 해결에 나섰는데, 연수구는 이보다 훨씬 적은 업체가 있다 보니 빠른 시간 안에 전수조사를 마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수조사를 마치고 나면 공정개선 등의 조치를 취해 악취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게 진정한 해결책”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