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하. 효과적 조직재편 방안은?
인천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하. 효과적 조직재편 방안은?

평화시대… ‘남북경제자유구역’ 조성 특화전략 필요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이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특화된 투자유치를 목적으로 한 전반적인 조직·사업재편이 예고되면서 대내외적인 혼란이 일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존의 인천경제청 개발사업 능력을 살리돼 원도심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동반 성장을 위한 정책 균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IFEZ에 특화된 투자유지에 집중하고자 현재 인천경제청 조직을 재편하는 방안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인천경제청의 행정동력 상실을 우려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 들어 진전된 남북관계를 기회로 남북공동경제자유구역을 조성하는데 인천경제청의 역할을 강화하는 등 특화된 전략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제기된다.

 

서종국 인천대학교 교수는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한 신도시의 양적 팽창은 주민의 90%가 살고 있는 기성시가지에는 허탈감과 위화감을 안겨주었다”고 지적하며 인천경제청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이어 “박남춘 시장이 구상하는 남북경제특구와 IFEZ를 연계, 인천경제청의 개발 노하우를 활용해야 한다”며 “기존 인천경제청 조직을 슬림화하되 전문성을 살리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IFEZ가 양적 팽창을 거듭하면서 단순 비즈니스 공간이 아닌 3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로 변모했기 때문에 시민중심 개발로 돌아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남승균 인천학연구원 상임연구위원은 “IFEZ를 기업중심도시로 조성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시정부는 오랫동안 해결되지 않은 송도 6·8공구 문제와 아트센터 인천 개관 문제 등을 해결하는 등 시민중심도시로 정책방향을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광범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