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중. 경제자유구역 확대 ‘수술대’
인천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민선 7기 인천경제청 조직축소 드라이브] 중. 경제자유구역 확대 ‘수술대’

市 ‘현미경 진단’ 예고… IFEZ 개발사업 조정 불가피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정부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개발사업에 대한 전략적 방향설계를 예고하면서 최근까지 이어온 경제자유구역 확대지정 움직임이 수술대에 오를 전망이다.

최근까지 인천경제청은 강화도 남단, 서구 경서동 인천서부지방산업단지 등 2곳의 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해왔는데, 해당 개발사업 방향 조정 여부가 민선 7기 IFEZ 개발사업 변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을 골자로 한 강화도 남단, 인천서부지방산업단지 개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우선 지난해 말 인천시와 미국 부동산 개발전문회사 파나핀토 프로퍼티즈㈜간 업무협약(MOU) 체결로 강화도 남단 900만㎡에 의료연구·의료 관광단지가 들어서는 강화휴먼메디시티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파나핀토 측은 사업 추진을 위해 모두 3천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으며, 현재까지 인천경제청에 500만달러를 입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서부지방산업단지의 경우 지난 3월 전문가와 인천서부지방산단 입주업체, 주민자치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사업 논의를 벌이고 있다. 경자구역 확대를 통한 친환경·첨단산업단지 조성과 도시환경 개선 등 복합개발을 기본으로 현재 타당성용역 발주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2일 공식 출범하는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그동안 진행된 경제자유구역 확대지정 사업에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어 이들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지는 미지수다. 특히 박 시장 측이 그동안 IFEZ에서 진행된 개발사업 전부를 유심히 들여다보겠다고 공언한 만큼 사업 추진 방향 수정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이렇다보니 해당 사업부서 모두 세부적인 사업 추진일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 당분간 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강화 남단 강화휴먼메디시티 사업의 경우 최근 남북 경제협력 가시화 분위기에 맞춰 교동·강화산단 조성과 연계하는 방안이 제시되기도 했지만 확정된 사항은 아니다. 또 인천서부산단 개발사업은 입주업체 보상과 기반시설 조성 등 상당한 자체 예산이 필요해 경제청 내부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제기된 만큼 사업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경제청의 한 관계자는 “이달 초 박남춘 시장 주재 업무보고와 8대 인천시의회 업무보고 등이 예정된 상황”이라며 “업무보고 이후 주변 상황을 지켜봐야 사업 추진 재개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새로운인천준비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경자구역 지정사업도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굳이 경자구역을 확대할 필요가 있나”라며 “민선7기 출범 후 IFEZ 사업 전반에 대한 검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