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선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5. 사람 중심 복지
인천 민선 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민선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5. 사람 중심 복지

맞춤형 수당 지급… ‘복지 특별시’ 구현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인천만의 복지 기준과 종합적인 복지 대책을 수립하는 ‘인천 복지기준선’을 마련하고 계층별 맞춤형 복지수당을 지급하는 등 ‘복지 특별시 인천’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인천 시민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시민의 피부에 와 닿는 사람중심 복지’를 모멘텀으로 청년·여성·노인·장애인·다문화 가정 등 상대적으로 복지 혜택이 취약했던 계층을 세분화해 지원하겠다는 게 박 당선인의 목표다.

 

박 당선인의 복지 공약은 크게 복지 인력 인프라 조성과 여성·보육, 청년·노인, 장애인·다문화를 중심으로 한 23개 세부 정책으로 구성됐다.

 

먼저 인천만의 복지 인프라를 만들고자 복지인력 확충을 통한 ‘인천형 자치복지선’ 구축, 복지 사각지대 방지를 위한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구축 등을 추진한다. 여성·보육에는 시청사·주민센터·시장·보건소 등에 ‘공공 돌봄 나눔터’ 설치, 지역·거점별 놀이공간과 돌봄 공간·체험공간 조성, 공공 산후조리원 설립, 방문간호사 산모 케어, 셋째 아이 출산 도우미 2주간 무상지원, 국공립 및 공공형 어린이집 대폭확대 등이 담겼다.

 

청년·노인 공약으로는 구직청년을 위한 더 드림(The Dream) 체크카드 지급, 더 드림 청년통장 출시, 원하는 복지생활에 쓸 수 있는 ‘효드림 통합복지카드’ 도입,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의 노인 돌봄 체계인 ‘안심 안부 서비스’ 도입 등을 내놓았다. 장애인·다문화가정을 위해 배리어프리(Barrier-Free) 건물·공공시설·대중교통 확충으로 장애인 이동환경 개선, 대문화가정 대상 행정 및 교육지원,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옹진군 병원선 대체건조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박 당선인은 이들 복지 공약의 경우 임기중 지속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국비·지방비를 적극확보하고, 세출 조정 및 BTO·BTL 등 민자유치를 통해 단계적으로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박 당선인의 공약 사업 중 상당수가 올해 인천시 복지 정책으로 추진되고 있거나, 추진할 예정인 것들로 구성돼 있어 새로운 인천준비위원회가 즉시 실천 가능한 분야와 단계적 추진 분야를 나누는 작업을 통해 공약을 구체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준비위의 관계자는 “박 당선인이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한 인천 복지기준선 등 공약을 반드시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며 “현재 즉시 추진 가능한 복지 공약 사업과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을 구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