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영래 칼럼] 가짜 뉴스와 정치 불신
오피니언 김영래 칼럼

[김영래 칼럼] 가짜 뉴스와 정치 불신

▲
최근 지방선거가 임박해오고 또한 남북관계가 급변하면서부터 가짜 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탄핵정국으로 인하여 이념적인 갈등이 심화된 우리 사회는 보수와 진보 간의 극단적인 이념적 대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더욱 확산되면서 가짜 뉴스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따라서 이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정치사회의 발전을 저해하는 심각한 문제가 될 뿐만 아니라 오는 6월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이에 대한 단속과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SNS의 급속한 발달로 인하여 가짜 뉴스를 완전하게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그러나 엄격한 감시장치를 통하여 가짜 뉴스로부터 오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팩트 체크없는 가짜 뉴스의 홍수 시대

가짜 뉴스는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예를 들면 당시 가짜 뉴스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트럼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트럼프 반대 시위자가 3천500달러를 받았다” 등이다. 약 96만 건이 유통된 ‘교황의 트럼프 지지선언’의 가짜 뉴스는 미국 대통령 선거 시 트럼프의 당선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금 미국은 물론 우리 사회도 각종 가짜 뉴스로 골치를 앓고 있다. 대통령을 비롯한 유력 정치인의 행태와 관련된 가짜 뉴스는 사례를 들을 수 없을 정도로 넘쳐나고 있다. 잘못된 정보에 의한 신상 털기는 기본이고 허무맹랑한 때로는 가공할 정보까지 각색하여 무차별로 전파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남북관계와 관련된 다분히 이념적 편향성이 가미된 가짜 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유명 정치인, 전직 고위 관료, 사회 저명인사의 성명을 도용하여 가짜 뉴스를 SNS를 통해 여과없이 전파하는 사례는 비일비재하다. 또한 최근 미투(#ME TOO)와 관련된 가짜 뉴스도 팩트 체크없이 번지고 있어 때로는 신문이나 TV를 보기도 겁날 정도로 제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가짜 뉴스로 인한 경제적 손실도 상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가짜 뉴스의 경제적 비용추정’에 따르면 가짜 뉴스 당사자의 피해 금액은 약 22조7천700억원에 달하며, 사회적 피해금액 또한 약 7조3천200억원에 육박한다. 가짜 뉴스로 인해 연간 30조900억원, 즉 대한민국 GDP의 1.9%가 피해금액으로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유권자, 가짜 뉴스에 속지 말아야

오는 6월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가짜 뉴스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4년 전 지방선거와 비교하여 무려 30배가 증가되었다고 한다. 문제는 가짜 뉴스가 진짜 뉴스보다 SNS를 통하여 더 많이 전파, 공유되고 ‘이에 따른 이익을 공유하는 집단’끼리는 입맛에 맞게 걸러진 정보만을 편식하는 부작용 발생하여 정치사회에 대한 불신을 심화시키고 있다. SNS를 통해 전파되는 가짜 뉴스의 온라인 확산속도는 진짜 뉴스 대비 무려 6배 빠르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물론 검찰, 경찰, 그리고 언론기관에서 팩트 체크를 통하여 가짜 뉴스 전파가 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지만, 이는 한계가 있는 것이다. 결국 선거에 있어 최종 책임은 유권자에 있듯이 팩트 체크 없이 가짜 뉴스에 속아 유권자가 자격 없는 공직 후보자를 선출한다면 이에 따른 책임 역시 유권자의 몫인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짜 뉴스를 유권자 스스로 걸러내는 현명함이 있어야 될 것이다.

 

김영래 아주대 명예교수·前 동덕여대 총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