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재정건전화로 다시 쓰는 인천형 공감복지] 하. 사회복지 예산 정책
인천 재정건전화로 다시 쓰는 인천형 공감복지

[재정건전화로 다시 쓰는 인천형 공감복지] 하. 사회복지 예산 정책

인천복지재단 설립… 시민 행복지수 ‘UP’

인천시가 재정건전화 성과를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취지로 사회복지 지원사업을 대폭 강화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후 300만 인천시민에게 고품질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천복지재단을 설립한다. 

시는 인천복지재단을 통해 시민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조사·분석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복지정책을 개발하고, 기존 서비스에 대한 철저한 품질관리 및 피드백으로 시민이 행복한 복지공동체를 조성할 방침이다.

 

호국·보훈도시에 걸맞은 국가보훈대상자의 보상·예우 확대도 시가 사회복지 분야 강화를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미 지난해 10월 관련 조례 발의 등을 통해 참전명예수당을 월 5만원에서 8만원으로 늘리고, 전몰군경유가족수당(월 5만원)과 보훈예우수당(월 3만원)을 신설했다.

 

특히 시는 올해부터 기관 등으로 찾아와야 받을 수 있는 복지에서 기관이 찾아가는 복지 형태로 사회복지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꾸기로 했다. 이 같은 변화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에는 거동이 불편한 취약계층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찾아가는 공감 세탁서비스’, 주민들이 복지관까지 방문하는 불편을 해결하고자 접근성이 좋은 유휴공간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영종공감복지관 개관’ 사업 등이 있다.

 

계속사업으로 추진되는 각종 지원 사업의 규모와 혜택도 재정건전화 성과에 맞춰 늘어난다.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암 질환 등의 의료비를 지원하는 ‘인천손은 약손’ 사업은 6대 암으로 한정됐던 대상을 전체 암 질환으로 확대한다.

 

다문화가족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다문화가족 아동 검사 및 치료비 지원’ 사업은 기존 발달장애 정밀검사비 외에도 1인 1회당 4만원의 치료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 시는 생계수급을 받는 청년이 자립에 필요한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희망키움통장’, 주거이동이 빈번한 저소득층 가구의 이사서비스 비용을 지원하는 ‘행복 나르미 이사서비스 지원’ 사업 등도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취약계층을 위한 많은 사회복지 분야 사업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되거나 그 지원 규모가 대폭 커진다”며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실현과 시민 행복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