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을 빛낸 인물] 고유섭(1905~1944)
오피니언 인천을 빛낸 인물

[인천을 빛낸 인물] 고유섭(1905~1944)

한국 미학의 기틀을 마련하다

▲
인천 출신의 미술사가이자 미학자로 한국 미술사 및 미학 연구분야를 개척하고 기틀을 형성한 우현 고유섭 선생(1905~1944)은 1905년 인천 용동에서 태어났다. 고유섭 선생은 열살이 되던 1914년 인천공립보통학교(현 창영초등학교)에 입학했으며, 1925년 경성제대 예과(문과)에 입학 이후 법문학부 철학과(미학 및 미술사 전공)로 진급했다.

 

그는 1933년 개성 부립박물관장 부임 이후 1944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10여년 간 미술사 연구작업에 주력했다. 진단학보를 비롯한 국내외 학회지와 신문·잡지에 150편에 달하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으며 한국 미술과 공예의 역사적 성격을 개괄한 ‘한국미술문화사논총’을 펴내기도 했다.

 

인천지역에서는 1974년 우현 추모비를 인천자유공원에 세우며 그를 기리는 사업이 시작됐다. 이후 1992년 새얼문화재단에서 고유섭 선생을 제1회 새얼문화대상 수상자로 선정, 인천시립박물관 뒷터에 우현 동상을 건립하는 등 기념사업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시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