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포토에세이] 꺼져가는 연탄사업
오피니언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꺼져가는 연탄사업

부쩍 쌀쌀해진 날씨로 연탄의 수요가 늘고 있는 24일 오후 화성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배급소장 홀로 작업하고 있다. 배급소장은 “연탄사업이 수지타산에 맞지 않아 인력 고용은 꿈도 못 꾸는 현실이라 홀로 작업한다”며 한숨지었다. 오승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