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논단] 인천과 평화의 소녀상
오피니언 인천논단

[인천논단] 인천과 평화의 소녀상

장정구.jpg

지난 6월 8일, 인천지역 50여 개 시민사회단체 중심으로 인천평화의소녀상건립 추진위원회가 발족했다. 위원회는 1억원을 모금하여 광복절인 8월 15일에 인천평화의소녀상을 건립할 계획을 갖고 있다.

 

현재 온라인뿐 아니라 동암역과 구월동 로데오거리 등에서 날마다 거리에서 홍보와 모금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평화의소녀상건립까지 크고 작은 평화콘서트도 서너 차례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2011년 서울 종로구의 일본대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이 처음 세워진 이후 전국적으로 40개가 넘는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 바 있다.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해외에도 소녀상이 세워졌고 전범국가인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와 반성을 촉구하고 있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그들의 명예와 인권회복, 진실과 정의회복을 위하고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자는데 그 의미를 갖고 있다. 또 평화를 기원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확립하자는 목적을 갖고 있다.

 

역사를 잊은 나라와 민족엔 미래가 없다. 35년 일제 강점기는 한민족의 역사에 지울 수 없는 치욕을 안겨주었고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

 

역사왜곡, 문화말살 등 일제가 자행한 만행 중에서도 일본군 ‘위안부’는 우리의 누이들에게 자행된 폭력이며 인권유린이고 범죄행위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진심어린 반성과 사죄는커녕 ‘위안부는 없었다’는 과거 입장에서 후퇴하여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다’ ‘일본군에 의한 강제연행의 증거는 없다’ 등의 망언을 일삼고 있다. 또한 자위대의 군사력 증강, 독도와 다오위다오 군도(일본명 센카꾸 열도) 등 지속적인 영토분쟁으로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용서와 관용은 진심 어린 반성이 전제되어야 한다. 한일위안부 합의는 평생을 바쳐 일본의 전쟁범죄를 밝히고 진정한 사과를 요구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동의 없인 인정될 수 없으며 돈 몇 푼에 과거를 덮을 수는 없다.

 

일본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국제사회에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 면죄부를 주는 위안부 협상은 인정할 수 없으며 과거를 정확하게 기억하는 것만이 같은 불행을 되풀이하지 않는 것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외세에 문호를 개방한 인천은 아이러니하게도 일본에 의해 가장 일찍부터 침탈을 받은 도시다. 분단과 전쟁의 피해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도시 역시 인천이다. 비록 늦었지만 인천에서의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이 남다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현재 인천소녀의상건립 후보지는 부평구의 부평공원, 중구청 주변, 남동구의 종합문화예술회관 광장, 남구 옛시민회관 터 등 4곳으로 좁혀지고 있다.

 

중구청은 일본 영사관이 있던 자리로 개항장 일대는 지금도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부평공원은 일제 강점기 조병창으로 전쟁무기를 생산한 곳이다. 일제강점기가 끝나고 미군정 시대가 들어서면서 이곳은 자연스럽게 미군 주둔지로 바뀐 아픈 역사가 현재 진행형인 곳이기도 하다.

 

반면 옛시민회관터와 종합문화예술회관은 접근성이 좋아 많은 인천시민들이 오가는 곳이어서 역사교육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과 자발적인 시민들로 구성된 인천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앞으로 인천시민들의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최종 위치를 결정할 것이다. 인천평화의소녀상 모습 또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다.

 

소녀상추진위의 활동목표는 단지 1억원 모금에 있지 않다. 계획하고 있기는 하나 광복절 소녀상건립이 궁극의 목적도 아니다.

 

바로 인천시민들과 함께 역사를 바르게 기억하자는 것이다. 전쟁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인천, 전쟁이 여전히 진행형인 인천, 평화의 도시를 갈망하는 인천에서부터 전쟁의 참상을 기억하고 평화를 이야기해야 한다. 그런 뜻에서 ‘인천’ 평화의소녀상은 더욱 의미 있고 더 많은 시민들의 동참이 필요하다.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