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논단] 이물질 없는 목안 이물감
오피니언 인천논단

[인천논단] 이물질 없는 목안 이물감

이재수.jpg
목안의 이물감을 증상으로 보일 수 있는 원인은 다양하다. 비염과 축농증으로 인해 목으로 콧물이 다량 넘어가면서 발생하는 이물감이 있고 호흡기 질환으로 목에 가래가 많이 끼면서 나타나는 이물감도 있다.

 

때로는 편도에 이물질이 쌓이면서 편도석이 만들어지면 이물감을 느끼기도 한다. 이러한 이물감들은 정확하게 원인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으니 이해하기도 쉽고 치료에 있어서도 정확한 목표물이 있어 방법을 정하기에 수월한 편이다. 이와 반대로 이물질이 실제로 보이지는 않는데 강한 이물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내시경 상으로도 이물질이 보이지 않고 실제로 뱉어지거나 삼켜지는 이물질이 없는 상태에서 환자의 감각으로만 증상이 나타나는 이물감이 있다. 이런 증상은 두 가지의 패턴이 있는데 하나는 감각신경의 문제이며 다른 하나는 역류성 식도염으로 인한 후두염이다.

 

감각신경의 문제는 주로 매핵기라고 불리며 히스테리구로도 이름 붙여진 질환으로 지속적인 이물감을 특징으로 한다. 헛기침이나 물을 마시는 등의 방법으로도 이물감이 사라지지 않고 계속되며 때로는 긴장과 스트레스에 의해 심해지기도 한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가장 큰 요인이 될 수 있지만 단순히 심리적인 면으로만 생기는 것이 아니라 인후의 점막과 신경의 손상이 동반되는 것으로 여겨진다. 정신적인 부분의 문제만은 아니므로 적절한 치료를 통해 증상을 없앨 수 있다.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점막이 건조한 징후가 보이는데 이러한 건조감을 해결하면서 신경을 회복시키면 증상이 개선된다. 전통적으로 한의학에서 다루어 온 증상으로 환자의 상태에 따라 쓸 수 있는 여러 처방이 있다.

 

역류성 후두염은 최근 발생빈도가 증가하고 있는데 사회적인 여러 변화가 원인이 될 것이다. 불규칙한 식생활이나 급하게 먹는 식습관, 과도한 긴장이나 스트레스가 위산 역류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복부 압력의 증가로 식도와 위의 관문역할을 하는 괄약근이 느슨해져서 위산이 위로 올라오게 된다.

 

이렇게 역류한 위산은 식도는 물론 후두에도 염증을 유발하여 각종 증상을 만들어낸다. 목이 간질간질한 느낌과 강한 이물감이 있으며 심한 경우는 기침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징적으로는 식사 전후에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으며 특히 누운 자세에서 역류가 쉬워지면서 증상이 현저하게 두드러지는 경향이 있다. 

당연히 치료는 위산이 식도로 넘어오지 못하도록 괄약근의 기능을 되돌리는 것이다. 위산이 많아서 생기는 증상이 아니라 괄약근의 문제이므로 위산의 분비가 저하된, 만성적인 소화장애 환자의 경우에도 역류성 식도염과 후두염이 나타날 수 있다. 아주 적은 양이 역류하더라도 후두에는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실효성 있는 치료가 필요하다.

 

증상이 심하지 않고 가끔씩 나타나는 가벼운 인후 이물감은 복부와 후두 부위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으로도 증상이 꽤 개선될 수 있다. 몸에 힘을 빼고 편하게 누운 자세에서 복식호흡을 깊게 반복하는 것은 횡격막을 부드럽게 하여 식도와 위의 경계를 풀어줄 수 있다. 가슴을 펴고 목에 힘을 뺀 상태에서 앞뒤 좌우 모든 방향으로 목을 이완시켜주는 것도 좋고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도 이러한 측면에서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문제가 눈으로 확인이 되면 이해하기도 쉽고 받아들이기도 쉽다. 반대로 직접 눈으로 보이는 부분이 없으면 더 답답하고 괴로울 수 있다. 실제로 환자분들 중에는 이러한 부분으로 더 힘들어하고 그것이 증상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많다. 일반적으로 쉽게 되지 않는 것을 위해 전문가가 존재한다. 의학적으로는 이미 원인과 증상, 치료에 대한 정리가 되어 있으니 목의 이물감을 그저 참아야할 것으로 여길 필요는 없다.

 

이재수 다올한의원 원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